‘나는 SOLO’ 20기 정숙, 고독 정식에 제대로 각성? 영호 향한 ‘무한 직진’
‘나는 SOLO’ 20기 정숙, 고독 정식에 제대로 각성? 영호 향한 ‘무한 직진’
  • 승인 2024.05.14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ENA, SBS Plus
사진=ENA, SBS Plus

‘나는 SOLO(나는 솔로)’ 20기 정숙이 영호를 향한 직진에 시동을 건다.

15일(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ENA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뽀뽀녀’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정숙이 ‘호감남’ 영호에게 본격적으로 어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정숙은 첫 데이트 선택에서 충격의 ‘0표’로 ‘고독정식’을 먹은 뒤, “영호랑 대화 한번 해봐야겠다. 안 넘어오면 남자 아니다”라고 제대로 각성하는 모습을 보였던 터.

이날 정숙은 순자와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영호에게 “같이 가요”라고 먼저 ‘1:1 대화’를 신청하는 것은 물론, “너 나보다 (나이) 어리니까 말 놔도 돼?”라며 ‘반말 플러팅’을 한다.

또한, 정숙은 “자기소개 진짜 인상 깊게 들었다. 그래서 진짜 내 스타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대놓고 호감을 표현하더니, “너랑 있으면 그 자리 자체가 즐겁고 행복하다. 네 외모가 좋다. 너의 자기소개가 내 마음을 거스른 게 없었다”라고 영호를 ‘무한 칭찬 감옥’에 가둔다.

영호 역시 정숙의 플러팅에 ‘광대폭발’ 미소를 짓는데, 직후 정숙은 영호가 첫인상 선택에서 자신이 아닌 순자를 택한 것에 대해 슬며시 묻는다. “네가 날 선택할 줄 알았는데, 살짝 배신감 들었다”라고 토로한 뒤, “어? 이상하다? 내 거라고 찜해놨는데”라며 폭풍 어필까지 하는 것.

정숙의 ‘밀어붙이기’ 작전을 지켜보던 MC 데프콘은 “이제 뽀뽀가 나오나 보다”라고 과몰입하는데, 과연 정숙의 ‘뽀뽀남’이 영호가 맞을지에 궁금증이 쏠린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