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가왕전’ 화려한 피날레! 단 2점 차로 ‘한국팀’ 최종 우승
‘한일가왕전’ 화려한 피날레! 단 2점 차로 ‘한국팀’ 최종 우승
  • 승인 2024.05.0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일가왕전’ 방송 캡처
사진=‘한일가왕전’ 방송 캡처

“최고 15.2%! 6주 연속 지상파-종편-케이블 포함 동시간대 시청률 1위! 화려한 피날레!”

‘한일가왕전’이 한국팀의 최종 우승을 알리며 6주간 치열하게 진행된 ‘세계 최초 음악 국가대항전’의 뜨거운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7일(화) 방송된 MBN ‘한일가왕전’ 최종회는 분당 최고 시청률 15.2%, 전국 시청률 8.3%(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6주 연속 지상파-종편-케이블 채널에서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통합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왕좌를 굳건히 지키며 방송 내내 단 한 번도 꺾인 적 없던 명실상부 화요일 예능 최강자의 막강한 위용을 지켜 확실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 유일하게 연예인 대표단 점수가 공개되지 않았던 전유진과 우타고코로 리에의 중간 점수가 발표됐다. MC 신동엽도 울컥함을 참기 힘들었다고 밝힌 두 사람 무대의 중간 점수는 70 대 30으로 40점이 높은 전유진이 승기를 가져갔다.

하지만 한일 국민판정단의 점수로 결과는 얼마든지 뒤바뀔 수 있는 터. 중간 점수 집계 결과 한국이 4승 1무 2패를 가져간 가운데 한일 국민판정단의 점수가 더해진 최종 점수가 공개됐다.

먼저 마이진이 마츠코를 이겼고, 나츠코가 마리아를 이기며 한국과 일본은 1 대 1 동점이 됐다. 이어 별사랑이 카노우 미유와의 대결에서 압승했지만, 린이 아즈마 아키에게 패하면서 한국과 일본은 다시 2 대 2 동점으로 돌아갔다.

김다현이 후쿠다 미라이를 상대로 크게 이겨 3 대 2로 점수를 벌려놨지만, 중간 결과 스미다 아이코와 동점을 이루던 박혜신이 패배하면서 다시 3 대 3 동점 상황이 벌어졌다.

전유진과 우타고코로 리에의 최종 결과만이 남은 순간, 신동엽은 “지금 제작진에게 들었는데 국민투표단 점수를 포함한 최종 점수는 단 2점 차라고 합니다”라는 청천벽력 같은 말이 떨어졌고, 뚜껑을 연 전유진과 우타고코로 리에의 대결은 101 대 99점, 단 2점 차이로 전유진이 승리를 차지했다.

그 결과 한국이 일본을 상대로 4대 3으로 승리, 제1대 ‘한일가왕전’ 영광의 우승컵을 차지했다.

모든 결과가 나온 뒤 한일 TOP7 14인은 ‘한일가왕전 갈라쇼’를 통해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한국팀 ‘막내즈’ 전유진과 김다현이 깜짝 MC로 데뷔한 ‘한일가왕전 갈라쇼’는 14명이 한국어와 일본어로 한목소리를 낸 계은숙의 ‘노래하며 춤추며’로 오프닝을 시작, 일본팀 아즈마 아키가 한일 양국 국민대표단들의 심금을 울린 조용필의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마코토-미라이-미유-아이코가 환상적인 호흡과 청량함으로 마츠다 세이코의 ‘푸른 산호초’를 불러 분위기를 띄웠다.

린은 특유의 R&B 트롯으로 미소라 히바리의 ‘인생외길’을 소화했고, 마이진-김다현-마리아는 박남정의 ‘널 그리며’로 추억의 ‘ㄱㄴ댄스’를 소환, 한일 흥의 대통합을 이뤘다.

양국 ‘황금 맏언니’ 우타고코로 리에는 미소라 히바리의 ‘흐르는 강물처럼’으로 가슴이 따뜻해지는 무대를 꾸몄고, 한국 TOP1 전유진은 노영심의 ‘그리움만 쌓이네’로 촉촉한 음색과 딱 맞는 부드러운 가창을 뽐내 일렁이는 뭉클함을 전달했다.

카노우 미유와 스미다 아이코는 SNS 챌린지로 유명한 오오츠카 아이의 ‘사쿠란보’로 통통 튀는 매력을 발휘했고, 한국팀 ‘막내즈’ 전유진과 김다현은 이지연의 ‘난 사랑을 아직 몰라’로 10대 소녀들의 발랄함을 마구 발산했다.

마이진은 엑스 재팬의 ‘엔드리스 레인’으로 콘서트 못지않은 열광을 이끌었고, 허스키 보이스로 제2의 계은숙으로 불린 박혜신은 이성애의 ‘바람에 부치는 편지’로 트롯 디바 다운 성량을 빛냈다.

별사랑은 주현미의 ‘여정’을 간드러게 불러 따뜻한 지지를 얻었고, 유일한 직장인 나츠코는 오다 카즈마사의 ‘분명한 것’으로 한층 성장한 무대를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한일가왕전’ 시상식이 진행됐고, 한일 양국을 오가며 깊은 감동과 울림을 준 가수에게 수여하는 ‘한일가교상’은 린과 우타고코로 리에가, 글로벌 스타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가수에게 주는 상인 ‘라이징 스타상’은 전유진과 아즈마 아키에게 돌아갔다.

그리고 시상식의 하이라이트인 ‘한일가왕전’ MVP는 한국팀 김다현이 거머쥐었고, 김다현은 MVP 특전으로 상대국 언어로 된 스페셜 음원 제작 기회를 얻었다.

시상식까지 모두 마치자 한일 TOP7은 너 나 할 것 없이 달려가 서로를 안으며 눈물을 보였고, 인터뷰에서도 소중한 추억임을 고백하며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