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최초 시립요양원, 남동구 도림동에 개원
인천 최초 시립요양원, 남동구 도림동에 개원
  • 승인 2024.04.30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4병상, 치매전담실, 게스트룸, 옥상 텃밭 등 갖춰
65세 이상 장기요양등급 어르신 입소 대상

인천시 최초의 시립요양원이 문을 열었다. 인천광역시는 30일, 남동구 도림동에서 인천시 최초의 시립요양원 개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립요양원은 노인 1,000만 시대 인천시민의 고령화와 치매·중풍 등 노인성 질환 증가에 따라 가정에서 돌봄이 어려운 어르신에게 보다은 환경과 체계화된 공공요양서비스를 제공해 건강하고 평온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시설이다.

인천시립요양원 전경.[사진=인천시]
인천시립요양원 전경.[사진=인천시]

지상 3층 건물로, 일반실 80병상, 치매전담실 24병상 총 28실 104병상을 갖췄으며, 요양보호사와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 총 68명의 인력이 운영에 들어간다.

특히, 입소한 어르신과 가족이 함께하면서 시설에 적응할 수 있는 요양원 내 게스트룸은 물론, 정서 안정 등을 위한 옥상 텃밭과 산책테크 등 편의시설이 마련돼 입소자들의 신체활동 강화뿐만 아니라 노년의 심리적 안정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고려했다.

입소 대상은 인천시에 주민등록 돼 있는 장기요양급여수급 어르신으로 지난 4월 1일부터 시립요양원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접수하고 있으며, 입소는 5월 2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유정복 시장은 “앞으로도 공공의 전문성 및 신뢰를 갖춘 다양한 의료·복지 기반시설(인프라)를 확충하고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윤선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