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계획' 원지 출격! 전현무 "여자 빠니보틀 수준이라던데…"
'전현무계획' 원지 출격! 전현무 "여자 빠니보틀 수준이라던데…"
  • 승인 2024.04.2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전현무계획’
사진=MBN ‘전현무계획’

‘곽튜브 찐친’ 원지가 출격해, 전현무-곽튜브와 대구 맛집 ‘먹트립’에 나선다.

오늘(26일) 밤 9시 10분 방송하는 본격 리얼 길바닥 먹큐멘터리 MBN ‘전현무계획’ 11회에서는 곽튜브(곽준빈)가 처음으로 자신의 ‘찐친’인 ‘대한민국 여행 크리에이터 3대장’ 원지를 초대해, 대구의 숨은 찜갈비 맛집을 뽀개는 현장이 펼쳐진다.

이날 전현무-곽튜브는 ‘대구의 대구탕’ 맛집에서 먹방 1차전을 치른 뒤, 다음 메뉴인 ‘대구 명물’ 찜갈비를 언급한다. 전현무는 “찜갈비 하면 동인동인데 우리는 동인동으로 안 간다”며 뻔하지 않은 ‘맛잘알’ 모드를 켠다.

잠시 후, 곽튜브는 “오늘은 제 친구를 게스트로 부르겠다”며 “대구에 미녀가 많다”고 귀띔해 전현무를 설레게 한다. 하지만 곽튜브가 “저랑 남매 같은 사이”라고 힌트를 주자, 전현무는 “아, 나한테 고은아 같은 사이구나...풍자야?”라고 받아치며 급 차분해진다.

나아가 전현무는 게스트의 뒷모습을 확인한 뒤, 곧장 ‘원지’임을 알아맞혀 짠내웃음을 안긴다.

드디어, 세 사람은 ‘맵부심 성지’로 소문난 등갈비 맛집에 도착해 야외석에 자리를 잡는다. 이때 전현무는 “곽튜브가 ‘원지는 거의 여자 빠니보틀 수준’(먹는 데 관심이 없어서)이라고 하던데?”라고 ‘팩폭’을 날린다.

원지는 다급히 “아닌데!”라고 해명하는데, 과연 두 사람 사이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가는 것인지 궁금증이 쏠린다.

이윽고 ‘전현무 픽’ 가장 매운 찜갈비와 ‘맵찔이’ 곽튜브-원지 ‘픽’ 안 매운 찜갈비가 상에 차려진다. 직후 찜갈비를 맛본 곽튜브는 “이 맛은 진짜 대구 뿐!”이라며 ‘엄지 척’을 한 뒤, 가장 매운 찜갈비도 도전한다.

하지만 곧, “으악! ‘전현무계획’ 역대 음식 중에 제일 맵다”며 뒷목을 잡더니 무한 ‘습습하하’ 지옥에 빠진다. 결국 곽튜브는 ‘30년 전통’의 꼬리곰탕을 들이켜 입에 난 불을 끈다. 반면에 전현무는 연거푸 가장 매운 찜갈비를 먹으면서도, “너무 좋은데?”라며 여유를 부려 ‘극과 극’ 대환장파티를 이룬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