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3’ 최연소 진 정서주, 부산 홍보대사 위촉
‘미스트롯3’ 최연소 진 정서주, 부산 홍보대사 위촉
  • 승인 2024.04.2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정서주(우)와 이준승 부산시 행정부시장 / 부산광역시 제공
사진=정서주(우)와 이준승 부산시 행정부시장 / 부산광역시 제공

‘미스트롯3’ 진 정서주가 부산시 소통캠페인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정서주는 비스타컴퍼니를 통해 “부산의 홍보대사로 위촉돼 진심으로 영광이다. 부산은 나고 자란 고향이자 꿈을 키우고 마음의 안식처와 같은 도시이다. 살기좋은 나의 고향 부산이 빛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고 홍보대사에 걸맞는 훌륭한 가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서주는 앞으로 2년간 소통캠페인 홍보대사로서 정책 홍보와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시민과의 소통의 폭을 넓힐 예정이다. 올해 17세인 만큼 부산 미래세대의 눈높이에 맞는 소통을 펼쳐 다양한 시정의 모습, 부산만의 매력을 널리 홍보할 예정이다. 

정서주는 부산과 깊은 인연을 갖고 있다. 2008년 부산에서 태어나 ‘미스트롯3’ 진이 되기 전까지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모두 부산에서 다녔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3 갈라쇼’에서도 “결승이 끝나고 고향 부산에 다녀왔다. 경연 내내 가지 못했는데 모처럼 고향에서 무척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왔다”고 말할 정도다. 

정서주는 ‘미스트롯3’ 최연소 우승자로 꼽히며 스타 반열에 올랐다. ‘미스트롯3’ 경연 내내 ‘리틀 이미자’로 불리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정서주는 다양한 음악 프로그램을 비롯해, 오는 5월 3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미스트롯3’ 전국투어 콘서트에서 트롯팬들과 만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