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서민금융진흥원에 2,214억원 출연 협약체결
은행권, 서민금융진흥원에 2,214억원 출연 협약체결
  • 승인 2024.04.2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금융 지원체계 강화"

국내 9개 은행이 햇살론뱅크를 비롯한 정책서민금융 상품 공급확대를 위해 총 2,214억원 출연한다.

은행연합회는 22일, 9개 은행(하나·신한·우리·기업·국민·SC제일·한국시티·카카오·광주)과 취약계층의 금융수요 충족과 서민금융 체계의 안정적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서민금융진흥권(이하 서금원)'과 출연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민금융진흥원 출연은 지나 2월부터 시행중인 1조 5,000억원 규모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이자 캐시백 프로그램에 이은 두번째 대규모 은행 공동 민생금융지원이다.

출연금은 2,214억원은 이날  협약에 참여한 9개 은행이 분담하게 되며, 각 은행의 출연금은 은행별 자율프로그램  재원의 40% 수준으로 책정됐다. 

이번 협약에서 하나은행이 612억원으로 가장 많은 출연금을 낸다. 이어 신한(404억원)·우리(363억원)·기업(254억원)·국민(218억원)은행 등 순이다.

[자료=은행연합회]
[자료=은행연합회]

이번 출연금은 서금원이 보증을 제공하는 햇살론뱅크, 햇살론15 등과 같은 정책서민금융상품의 재원으로 운영된다. 

은행권은 이날 협약체결 이후 각 은행 이사회 등 서금원 출연을 위한 내부 의결절차를 거쳐 신속하게 출연을 집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출연 재원이 서민금융 지원에 내실 있게 활용되고 은행권이 서민금융 지원활동에도 실제 도음이 될수 있도록 서금원과의 상호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