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모두를 두려움에 떨게 한 역대급 레전드 등장!
'최강야구', 모두를 두려움에 떨게 한 역대급 레전드 등장!
  • 승인 2024.04.15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1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2024 시즌 첫 방송에서는 ‘최강 몬스터즈’가 모든 준비를 마치고 또 한 번의 ‘야구 돌풍’을 시작한다.
마침내 ‘최강 몬스터즈’의 2024 시즌이 개막한다. 얼마 전 진행된 올 시즌 ‘최강야구’ 첫 직관 경기 티켓 예매는 오픈과 동시에 고척스카이돔의 전석을 매진시키며 여전한 인기를 입증해 보였다.
이에 ‘최강야구’의 제작진과 선수들 모두 남다른 마음 가짐으로 세 번째 시즌 시작만을 간절히 기다려온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후문이다. 
[사진=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사진=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90일간의 고된 훈련을 소화해 낸 선수들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실력으로 출격 준비를 마쳤다. 특히 ‘최강 몬스터즈’의 투수조가 빛나는 활약을 예고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대은과 신재영은 피칭 훈련을 통해 한 구, 한 구 헛되이 흘리지 않으며 마운드에 오를 채비를 단단히 한다. 포수의 미트를 강타하며 스트라이크 존을 뚫는 이들의 전력투구에 김성근 감독은 “나이스볼”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타자들 역시 기초 체력 향상 훈련과 타격 훈련, 수비 훈련까지 모두 소화하며 ‘최강 몬스터즈’의 승리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한다. 고된 공식 훈련 일정에 전부 참가하며 열의를 다졌다는 선수들은 한층 더 진중한 눈빛이다. 

그런가 하면 ‘2024 최강야구 트라이아웃’의 현장도 포착됐다. 특히 현재 ‘최강 몬스터즈’는 작년에 함께 했던 정현수, 고영우, 김민주, 원성준이 프로에 입단하며 빈자리가 생긴 상태. 이번 트라이아웃에 지난 시즌보다 많은 지원자가 몰린 가운데 어떤 포지션에서 몇 명의 선수가 테스트를 통과할 수 있을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아마추어 선수부터 프로 선수까지 야구를 향한 꿈과 애정으로 가득한 지원자들이 모인 현장에 모두를 두려움에 떨게 한 선수가 등장한다는데. 이름만으로도 압도된다는 레전드 선수가 도대체 누구인지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드디어 완전체가 된 ‘최강 몬스터즈’의 첫 행보는 오늘 (1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에서 만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