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역사관, 주말 가족교육 '만들면서 배우는 인천역사' 운영
인천도시역사관, 주말 가족교육 '만들면서 배우는 인천역사' 운영
  • 승인 2024.04.12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궤열차 입체모형 제작 체험
50여 년간 시민과 함께했던 수인선 역사 배워

인천광역시 시립박물관 인천도시역사관은 12일, 수인선 협궤열차의 탄생과 역사적 배경을 주제로 주말 가족 교육프로그램 '만들면서 배우는 인천역사'를 27일부터 진행한다고 밝혔다.

'주말 가족 교육‘만들면서 배우는 인천역사’'는 지난 1937년 개통돼 1995년까지 50여 년간 인천과 수원을 오가던 수인선 협궤열차에 대해 알아보고, 인천 사람들의 삶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일제강점기 시기 인천 주변의 질 좋은 소금과 쌀을 수탈해 운송할 목적으로 만들어졌던 수인선 협궤열차의 역사적 배경을 알아보고, 수인선 협궤열차 입체 모형을 조립하는 등 흥미롭게 인천역사를 배워볼 수 있도록 운영될 예정이다.

교육은 7세부터 초등학교 6학년의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을 대상으로 오전, 오후 총 2회차 이뤄지며, 회차별로 15가족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인천시립박물관 통합누리집을 통해 접수가 진행되며, 4월 교육신청은 오는 15~19일까지다.

주말 가족 교육프로그램 이미지.[자료=인천시]

신은미 인천시 인천도시역사관장은 “수인선 협궤열차의 역사적 배경과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통해 인천 역사와 문화에 대해 흥미를 갖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인사이드 윤선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