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X이제훈X이동휘, 비밀 수사 중 “저희 ‘놀면 뭐하니?’ 촬영 중 아닙니다”
유재석X이제훈X이동휘, 비밀 수사 중 “저희 ‘놀면 뭐하니?’ 촬영 중 아닙니다”
  • 승인 2024.04.0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사진=MBC ‘놀면 뭐하니?’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안경 벗기까지 감행하며, 이제훈과 이동휘와 비밀 수사를 한다.

6일(토)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 형사들 이제훈, 이동휘가 출격해, ‘놀면 뭐하니?’ 멤버들과 수사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울 시내를 활보하고 있는 문화경찰서 형사 1팀 유재석 반장과 이제훈, 이동휘의 모습이 담겨 있다. 비밀 작전을 위해 유재석은 안경을 벗고 쌩얼을 보여주며 “이래야 나인 걸 모르지”라며 말하고, 이제훈과 이동휘에게도 얼굴을 숨길 것을 강조한다.

이제훈은 눈만 빼꼼 내민 채 손바닥으로 얼굴을 가리지만, 누가 봐도 이제훈인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동휘는 유재석이 안경을 벗을 것을 요청하자 “전 누가 알아보면 가수 탁재훈입니다 할게요”라고 가짜 탁재훈 행세를 계획해 웃음을 자아낸다.

고개를 숙인 채 한강을 활보 중인 세 사람의 어설픈 모습은 오히려 더 수상쩍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동휘는 “저희 ‘놀면 뭐하니?’ 촬영 중 아닙니다”라고 능청을 떨고, 유재석은 시민들이 보이자 “오늘은 인사하지 마”라고 은폐엄폐를 시도한다.

여기에 시민들과의 만남 위기에 이어 세 사람은 현장을 빠져나가던 중 또 다른 난관에 봉착하게 된다. 뒤늦게 무언가를 깨달은 이제훈은 팀원들에게 위기를 알린다.

이동휘는 “형님 (작전이) 물거품이 됐습니다”라고, 유재석은 “이걸 생각 못 했네”라고 말해, 과연 형사 1팀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