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질이야" 소리 터져나온 이찬원 연애 로망은?
"저질이야" 소리 터져나온 이찬원 연애 로망은?
  • 승인 2024.04.0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만 원 때문에 남친 죽인 '역대급 집착女' 사연 공개

본격 심리분석 코멘터리쇼 '한 끗 차이: 사이코멘터리(이하 한끗차이)'가 '13만 원' 때문에 결혼까지 약속한 남자친구를 살인한 역대급 집착녀를 소개한다.

3일(수) 방송될 티캐스트 E채널 '한끗차이'에서는 마음속 깊은 곳의 은밀한 본능 '집착'을 심리 키워드로 다룬다.

잘못된 사랑으로 인해 살인까지 저지른 '미친 집착', 그리고 총격전까지 불사한 폼생폼사 사나이의 '집념이 된 집착'까지 상상을 초월하는 두 사례가 공개된다. 이를 통해 소중한 이를 집어삼키는 집착과 다른 사람들을 구원하는 집착의 한 끗 차이에 대해 파헤쳐볼 예정이다.

‘한끗차이’[사진=I E채널]

전자의 이야기 속에는 다른 연인들과 다름없이 알콩달콩 연애 중인 한 커플이 등장한다. 그러던 어느 날 남자친구가 거액의 빚을 지고 세상을 등질 결심을 했고, 여자는 “너 없이는 단 하루도 살 수 없다"라며 남자친구와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눈을 떠보니 남자친구만 사망한 상황이었다고 여자는 주장했다.

홀로 살아남은 여자는 왜 자신을 살렸냐며 고통을 호소하다 결국 정신병원에 입원까지 하게 됐다. 그런데 얼마 뒤 형사들은 여자를 용의자로 체포했고, 그녀의 휴대전화를 포렌식 한 결과 감추어졌던 사건의 내막과 애인을 향한 숨 막히는 집착이 드러났다.

'13만 원' 때문에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죽음에 이르게 한 여자의 진실은 무엇일지, '한끗차이'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한끗차이' MC들이 이성에게 설레는 자기만의 포인트를 공개해 이목을 끈다. '겉냉속촉' 심리 전문가 박지선 교수는 "머리를 쓰다듬어줄 때 보호받는 느낌이 든다"라고 밝혔다.

반면, 결혼 21년 차 홍진경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최근에 남편에게 설레는 일이 없었다"라고 단호하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찬원은 "요리하고 있는 나를 뒤에서 백허그 해주면 설렐 것 같다"라며 연애 로망을 밝혔다. 그러자 장성규는 "'○○○'만 입고 있는 이찬원을?"이라고 덧붙여 현장을 초토화시켰고, 이에 이찬원은 "어우 저질이야"라며 기겁했다. 이찬원을 경악하게 만든 장성규의 발언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