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정재형' 육성재, '도깨비' 명대사 아직도 술술 "내 클립 많이 봐"
'요정재형' 육성재, '도깨비' 명대사 아직도 술술 "내 클립 많이 봐"
  • 승인 2024.04.0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요정재형' 캡처

가수 겸 배우 육성재가 유쾌한 입담과 '먹방'을 선보였다. 

육성재는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을 통해 공개된 '요정식탁' 콘텐츠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개그맨 양세형과 함께 호스트 정재형의 집을 방문한 육성재는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과 스몰토크를 진행하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정재형은 과거 육성재를 처음 봤던 당시를 회상하며 노래 실력뿐만 어떤 일이든 항상 최선을 다하는 프로다운 자세를 칭찬했다.

배우로서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던 육성재는 욱하는 성격 때문에 '후아유-학교 2015'에 캐스팅됐던 비화부터 아침까지 낚시 예능을 한 후 당일 정신이 없는 상태로 '도깨비' 촬영에 임했었던 이야기까지 비하인드 스토리들을 털어놓으며 흥미를 유발했다.

특히 '도깨비' 속 자신의 명대사를 술술 읊으며 "아직도 클립을 많이 찾아본다"고 고백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 육성재는 확신 있는 목소리로 "가수와 연기 두 마리 토끼를 절대 놓치고 싶지 않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계속 멀티테이너로서 활발한 행보를 이어갈 것임을 강조했다.

이에 정재형은 "사람들은 너의 노래 부르는 모습과 연기하는 모습 둘 다 보고 싶어 한다. 주위의 이야기에 위축되지 말라"며 육성재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네 훈훈함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육성재는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하는 폭풍 '먹방'을 펼치며 강력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그는 '요정식탁'에 출연한 게스트 중 역대 최초로 음식을 단 하나도 남기지 않고 먹은 최초의 출연자로 등극, 요리를 준비한 정재형을 흐뭇하게 했다.

한편, 육성재는 올해 상반기 중 새 앨범을 발표하고 솔로 아티스트로 활동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현재 다양한 작품의 출연 제안을 받은 상태인 그는 하반기 중 차기작을 통해 배우로서도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