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FPT 그룹과 베트남 DX사업 본격화
LG CNS, FPT 그룹과 베트남 DX사업 본격화
  • 승인 2024.03.2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PT텔레콤, 디지털CRM 고도화...DX 통신·유통·교육 등 협업 지속
현신균 대표 "FPT그룹과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공동 발굴해나갈 것"

LG CNS는 26일 마곡 LG CNS 본사에서 베트남 소재 글로벌 IT기업 FPT그룹과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 CNS 현신균 대표(뒷줄 가운데)와 FPT그룹 응우옌 반 코아(왼쪽 네번째) CEO 등 관계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통신유통서비스사업부장 박상균 전무와 FPT그룹 부 아잉 뚜 CTO가 MOU를 체결하고 있다.[사진=LGCNS]
▲LG CNS 현신균 대표(뒷줄 가운데)와 FPT그룹 응우옌 반 코아(왼쪽 네번째) CEO 등 관계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통신유통서비스사업부장 박상균 전무와 FPT그룹 부 아잉 뚜 CTO가 MOU를 체결하고 있다.[사진=LGCNS]

LG CNS는 협력의 첫 걸음으로 FPT그룹의 자회사인 FPT텔레콤에 △디지털 고객관계관리(CRM) 시스템 고도화 △AI 기반의 고객상담센터(Contact Center) 서비스 강화 △네트워크 통합 관리체계 구축 등을 추진한다. 

LG CNS는 CRM 시스템에 빅데이터 플랫폼을 접목해 데이터 기반의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동을 강화한다. CRM은 고객 정보를 관리하고, 잠재 고객 발굴을 돕는 시스템이다. 마케팅 활동을 위한 콘텐츠 제작에는 생성형 AI 기술을 적용해 업무 생산성도 향상할 계획이다. 

LG CNS는 FPT텔레콤의 고객상담센터에 AI 기반의 대화형 챗봇, AI 상담 어시스턴트 등 AI기술도 도입한다. 이를 통해 고객 상담 시간 및 대기시간을 단축해 고객 경험을 혁신한다.

양사는 FPT텔레콤을 시작으로 FPT그룹 내 타 계열사들로 협력을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LG CNS의 베트남 법인과도 연계해 사업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응우옌 반 코아(Nguyen Van Khoa) FPT그룹 최고경영자(CEO)는 “대한민국 대표 DX기업인 LG CNS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비즈니스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그룹 전반의 디지털 혁신을 실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현신균 LG CNS 대표는 “생성AI, 빅데이터 등 LG CNS의 DX기술을 기반으로 FPT그룹이 ‘차별적 고객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FPT그룹과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공동 발굴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