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바보의 나눔’에 성금 10억원 기부
두산그룹, ‘바보의 나눔’에 성금 10억원 기부
  • 승인 2024.03.26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그룹은 26일,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에 성금 10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는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과 바보의 나눔 이사장 손희송 주교가 참석했다.

이번 성금은 취약계층 어린이 환자 치료비 지원, 저개발국가 의료봉사, 장애인 주간보호 시설 개보수 등에도 활용될 계획이다. 성금 가운데 일부는 가족을 돌보면서 가장 역할을 하는 ‘가족돌봄 아동·청소년(영 케어러)’을 성인이 될 때까지 돕는데 쓰인다.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왼쪽)과 손희송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 이사장이 26일 명동성당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그룹]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왼쪽)과 손희송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 이사장이 26일 명동성당에서 열린 성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그룹]

두산은 지난 2022년부터 질병을 앓고 있거나 장애가 있는 부모, 조부모·한부모 등과 동거하는 영케어러 가정에 간병·의료비, 학습환경 조성, 주거공간 개보수 등을 지원해 왔다.

‘바보의나눔’은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사랑과 나눔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2010년 설립된 민간 모금 기관이다. 두산그룹은 2012년부터 ‘바보의 나눔’에 매년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