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해보험, ‘MY FAM 알파맘보험’...“산후우울증까지 보장”
롯데손해보험, ‘MY FAM 알파맘보험’...“산후우울증까지 보장”
  • 승인 2024.03.1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40세 여성이라면 결혼·임신 관계없이 누구나 가입
산후우울증 최초 1회 30만원…VDT증후군 최대 100만원까지 보장

롯데손해보험(대표 이은호)은 생활밀착형 보험 플랫폼 ‘앨리스’(ALICE)를 통해 산후우울증 등으로 건강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육아맘’을 위한 ‘MY FAM 알파맘보험’을 최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MY FAM 알파맘보험’은 25세부터 40세 사이 여성이라면 결혼, 임신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전체 산모 가운데 산후우울증을 앓았던 산모의 비중이 절반 이상에 달한다는 통계가 나온 만큼, 이와 관련된 촘촘한 보장을 담았다. 분만일로부터 1년 이내에 전문의로부터 산후우울증 진단과 약물치료를 받은 경우엔 최초 1회 30만원의 보험금을 지급한다.

육아로 피로가 쌓이지만 신체활동이 부족해 겪는 손목과 무릎 부위의 관절통과 인대장애 등 ‘육아맘’들이 겪을 수 있는 ‘VDT 증후군’(누적외상성질환)에 대한 보장도 있다. VDT증후군 진단을 받고 수술을 진행할 때, 보험계약일로부터 수술 시점까지 기간이 1년 미만이라면 50만원, 1년 이상일 경우엔 100만원(수술 1회당)을 보험금으로 지급한다.

[사진=롯데손해보험]

난소암 등으로 난임을 겪을 수 있는 여성에 대한 보장도 담겼다. 여성생식기암 진단의 경우, 보험계약일로부터 90일이 지난 시점에서 생식기 암으로 진단 확정 시 1,000만원(최초 1회)을 보험금으로 지급한다.

미혼 여성만 가입한 여성 난임 진단의 경우, 보험계약일로부터 1년이 지난 시점에서 생식기 암으로 인해 난임 진단 확정 시 200만원의 보험금을 지급한다.

또 롯데손해보험은 이번에 출시한 ‘MY FAM 알파맘보험’을 통해, 육아가 시작될 수 있는20대 중반부터 갱년기에 접어드는 50세 이후까지 여성 생애주기별 건강 전반을 보장하는 ‘여성 전용 보험 솔루션’을 마련했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신상품은 간과하기 쉬운 ‘육아맘’의 건강 고충과 질병까지 세심하게 보장할 수 있는 여성 전용 보험서비스를 확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