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임대부 분양주택'...10년 보유 후 개인간 거래 가능
'토지임대부 분양주택'...10년 보유 후 개인간 거래 가능
  • 승인 2024.03.0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주택법 개정안 입법예고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에서 10년이 지나면 개인 간 거래가 자유로워지는 내용이 골자인 주택법 개정안이 6월부터 시행된다.

국토교통부는 4일, 주택법 개정(6월 27일 시행)에 따라 법률에서 위임한 사항을 규정한 시행령·시행규칙을 5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법률은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의 거주의무기간을 5년, 전매제한기간을 10년 이내 범위에서 정하고 전매제한기간 중 양도하는 경우 공공에서 환매해 재공급하는 것이 골자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그동안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의 수분양자는 개인 간 거래가 불가능하고 매입비용(입주금+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 이자율 적용 이자)으로 공공환매만 가능했다. 이번 개정으로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수분양자는 거주의무기간 5년, 전매제한기간 10년이 지나면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게 됐다.

전매제한기간 중 공공환매를 신청하는 경우 거주의무기간 경과 전에는 매입비용으로 환매되며, 거주의무기간이 경과하고 전매제한기간 이내에는 입주금에 시세차익의 70%를 더한 금액으로 환매된다. 시세차익은 '감정평가 및 감정평가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감정평가한 가액에서 입주금을 뺀 금액으로 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또는 공공사업자는 공공환매한 주택을 취득금액에 등기비용 등 모든 비용을 포함한 최소금액 이하로 무주택자에게 재공급하며 재공급받은 사람은 잔여 거주의무기간과 전매제한기간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주택법령 운영과정에서 나타난 전매행위 동의절차, 토지사용 동의서(서식) 신설 등 보완 필요사항에 대해서도 개선된다.

전매제한된 주택을 예외사유를 인정받아 전매하려는 경우 LH의 동의를 받도록 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방법을 규정하지 않아 불편이 있었다. 이에 신설되는 전매행위 동의신청서를 제출하면 14일 이내에 동의 여부를 회신하도록 개선했다.

한성수 국토교통부 주택정책과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을 10년 보유 후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개정안 전문은 국토교통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