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품 현금 보상...인천자원순환가게 99개소로 확대
재활용품 현금 보상...인천자원순환가게 99개소로 확대
  • 승인 2024.02.1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인공지능(AI) 무인회수기 22개 설치
투명 페트병 집중 수거

인천광역시는 13일,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올바른 분리배출을 실천하고 있는 인천자원순환가게를 지난해 82개소에서 올해는 99개소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천자원순환가게에 깨끗한 재활용품을 분리해 가지고 오면 무게에 따라 현금(포인트)로 지급해 주는데, 돈도 벌고 자원 재활용도 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사업이다.

시는 광역시 최초로 2021년 3개 구에서 17개소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2022년엔 8개 구 56개소에서 302톤의 재활용품을 회수해 시민들에게 7,200만 원을 현금(포인트)으로 보상해 줬다.

미추홀구 자원순환가게.[사진=인천시]
미추홀구 자원순환가게.[사진=인천시]

시행 4년 차를 맞는 인천자원순환가게는 리(RE)-숍(중구), 동구마켓(중구), 미추(Meet-you)자원순환가게(미추홀구), 어울림가게(부평), 신비의 보물가게(계양), 서로 e음 가게(서구) 등 명칭과 운영 시간, 운영 방법도 군․구 별로 달리 운영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시비 4억 4천만 원을 지원해 4개 구에 인공지능(AI) 기반의 무인회수기 22대를 설치해 식품 용기, 의류, 신발, 가방 등을 만들 수 있는 투명 페트병을 집중 수거할 계획이다.

김철수 시 환경국장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자원 재활용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윤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