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투어 여행이지, “007 촬영지에서 특별한 식사”
교원투어 여행이지, “007 촬영지에서 특별한 식사”
  • 승인 2024.02.02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스 일주 9일’ 출시

교원투어 ‘여행이지’가 장거리 패키지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 영화 ‘007 시리즈’ 촬영지와 소도시를 찾는 차별화된 구성의 스위스 일주 상품을 새롭게 선보이고 장거리 여행 수요 공략에 나섰다.

이번에 내놓은 ‘ONLY 여행이지, 스위스 일주 9일’은 유럽에서 고객 선호도가 높은 스위스를 일주하는 상품이다. 아시아나항공 인천~프랑크푸르트 직항 노선을 이용하며, 9일간 스위스 핵심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상품은 ▲광활한 알프스를 품은 도시(인터라켄·뮈렌·체르마트) ▲에메랄드빛 호수를 품은 도시(몽트뢰·루체른·뇌샤텔) ▲유네스코 문화유산 및 중세 도시(라보 지구·베른·샤프하우젠) ▲놓칠 수 없는 매력적인 도시(취리히·브베·그뤼에르) 등 4개 테마에 부합하는 핵심 관광지와 소도시를 찾는 일정이다.

특히, 전시 공간인 ‘본드 월드 007’에서는 007 시리즈 영화 속 장면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시뮬레이터를 통한 다양한 체험도 가능하다.

스위스 일주 패키지 이미지(쉴트호른 정상).[사진=교원그룹 여행이지]
스위스 일주 패키지 이미지(쉴트호른 정상).[사진=교원그룹 여행이지]

이 상품의 핵심은 쉴트호른 정상에 있는 360도 회전 레스토랑 ‘피츠 글로리아’에서 즐기는 식사다. 회전하면서 바뀌는 알프스의 경치를 감상하면서 식사할 수 있다. 여기에 샴페인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골든 패스 익스프레스 탑승(루체른~인터라켄 구간)은 이 상품이 자랑하는 구성이다. 인터라켄으로 향하는 열차 안에서 창문 밖을 바라보면 환상적인 스위스 풍경을 마주할 수 있다. 인터라켄 1일 자유일정이 포함돼 있어 여행 취향에 맞게 자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여행이지 관계자는 “앞으로도 차별화된 구성의 상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김보연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