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전국 땅깞 0.82% 상승...15년만에 최저 수준
작년에 전국 땅깞 0.82% 상승...15년만에 최저 수준
  • 승인 2024.01.24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8년(연간 변동률 –0.32%) 이후 15년 만에 최저 수준

지난해 전국 땅값이 0.82% 올랐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땅값이 하락한 2008년(-0.32%) 이후 15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24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3년 전국 지가상승률 및 토지거래량'에 따르면, 2023년 전국 땅 값은 0.82%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22년(2.73%)보다 1.9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2023년 전국 지가 변동률=국토교통부]
[2023년 전국 지가 변동률=국토교통부]

전국 지가는 지난해 1∼2월 하락하다가 3월 상승 전환한 뒤 10개월 연속 소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다만 지난해 10월 0.158%, 11월 0.157%, 12월 0.148%로 상승 폭이 최근 들어 축소되고 있다.

지난해 지가 변동률은 수도권(3.03%→1.08%)과 지방(2.24%→0.40%)에서 모두 전년보다 낮은 수준을 보였다.

전국 17시 광역시도 가운데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세종(1.14%)이었고, 경기(1.08%), 서울(1.11%)이 뒤를 이었다.

반면에 제주 땅값은 0.41% 하락하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