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보는 형제들’ 문세윤, 아침부터 김준현 깨운 이유? ‘마카오 국룰’ 오픈런 도전
‘먹고 보는 형제들’ 문세윤, 아침부터 김준현 깨운 이유? ‘마카오 국룰’ 오픈런 도전
  • 승인 2023.12.1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Plus
사진=SBS Plus

‘먹보형제’ 김준현-문세윤이 ‘마카오 MZ 국룰’ 에그타르트 오픈런과 먹방에 천국을 경험한다.

12일(화) 밤 8시 30분 방송하는 SBS Plus ‘먹고 보는 형제들’(이하 ‘먹보형’) 10회에서는 마카오는 물론 전 세계 MZ세대들 사이에서 폭풍 유행 중인 에그타르트 오픈런을 경험한 ‘먹보 형제’ 김준현-문세윤의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문세윤은 ‘마카오 탐방’ 둘째 날을 맞아 ‘딥슬립’ 중인 김준현을 깨워 숙소를 나선다. 김준현은 “아침부터 왜 이렇게 깨워”라며 ‘느긋뚱’ 모드를 보이지만, 문세윤은 “요즘 가장 핫한 가게라 오픈런 해야 돼”라며 ‘가이드’ 모드를 켠다. 잠시 후, 두 사람은 30년 전통의 타르트 가게 앞에 도착하고, 이미 줄을 서있는 사람들의 모습에 화들짝 놀란다.

마카오에서 가장 유명한 이 에그타르트 전문점은 현지인은 물론, 전 세계 관광객들이 몰려드는 관광 명소다. 오픈 내내 대기 줄로 문전성시를 이루며, 기본 대기 시간만 30분 이상일 정도다. 김준현은 “오픈런 한 건 태어나서 처음”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낸 뒤, 가게 문이 열리자마자 갓 나온 에그타르트를 두 박스나 구입한다.

“대박”, “설렌다”를 연발한 두 사람은 곧장 야외석에 자리 잡고 “이게 마카오에서 제일 핫한 에그타르트라는 거잖아”라며 ‘엄근진(?)’ 오픈식을 거행한다. 하루에 무려 1만 개까지 팔린다는 명품 에그타르트를 소중하게 손에 든 두 사람은 눈을 감고 온전히 맛을 음미한다. 마음까지 ‘뽀샤시(?)’해지는 천국행 맛에, 김준현은 “초등학교 때 롤러블레이드 타고 가면 반겨주던 빵집 아저씨가 생각난다”며 촉촉한 눈빛을 보인다.

‘먹보 형제’가 제대로 된 먹방 하나로 아련한 추억까지 소환한 가운데, 문세윤이 설계한 ‘마카오 탐방’ 둘째 날 이야기는 12일(화) 밤 8시 30분 방송하는 SBS Plus ‘먹고 보는 형제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