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심하은 "11년간 열심히 내조했지만 내 명의의 차도 핸드폰도 없어" 서운함 폭발
'살림남' 심하은 "11년간 열심히 내조했지만 내 명의의 차도 핸드폰도 없어" 서운함 폭발
  • 승인 2023.12.1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2TV '살림남' 제공
사진=KBS 2TV '살림남' 제공

오는 13일(수)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이천수 심하은 부부가 명의 전쟁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이천수 심하은 부부는 직접 만든 김장 김치를 들고 이천수 할머니 댁에 방문한다. 할머니는 이천수의 어머니이자 자신의 딸인 박희야 여사가 가족을 위해 희생한 것을 언급하며 "네 엄마(희야 여사) 이름으로 된 게 하나도 없다. 엄마로서 서운했다"고 털어놓으며 딸을 안쓰럽게 여긴다. 이에 심하은은 "내 것도 다 오빠 명의다"라고 얘기하자, 할머니는 결국 손주 편을 들며 이천수를 웃음 짓게 한다. 

집으로 돌아온 심하은은 "집과 차, 우편물부터 택배까지 내 명의로 날아올 고지서 하나 없다. 모든 게 다 이천수 이름이다"라며 서운해한다. 이천수는 "왜 갑자기 명의를 따지냐. 능력도 없으면서"라는 말을 내뱉으며 명의 전쟁을 발발시킨다. 

심하은은 "남편 명의로 하나씩 늘려가는 것에 대한 행복이 있었다. 11년 동안 열심히 내조했더니 내 명의로 된 차도 없고 핸드폰도 없다"라며 공동명의를 제안한다. 하지만 이천수와 대화가 통하지 않자 "내 것은 내가 찾겠다"라며 집 안에 있는 물건들에 자신의 이름표를 붙이기 시작한다. 이어 이천수까지 합세해 온 집안에 이름표가 가득 차고, 급기야 쌍둥이들 이마에까지 심하은의 이름표가 붙어 갈등이 고조된다. 

과연 이천수 심하은 부부는 명의 갈등을 해결할 수 있을지 오는 13일(수) 밤 9시 45분 방송되는 KBS 2TV '살림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