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강, 로코부터 크리처물까지 변화무쌍한 장르파괴자! '대세 of 대세'
배우 송강, 로코부터 크리처물까지 변화무쌍한 장르파괴자! '대세 of 대세'
  • 승인 2023.12.1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튜디오S·빈지웍스(마이 데몬), 넷플릭스(스위트홈 시즌2)
사진=스튜디오S·빈지웍스(마이 데몬), 넷플릭스(스위트홈 시즌2)

‘대세 배우’ 송강의 반전 매력이 전해지고 있다.

배우 송강이 드라마 ‘마이 데몬’과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로 ‘대세 of 대세’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두 작품 모두 국내는 물론 일본, 홍콩,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 등 해외 각국의 넷플릭스 TOP 10 시리즈 순위와 굿데이터코퍼레이션 공식 플랫폼인 펀덱스(FUNdex)에서 발표한 종합 출연자 부문 화제성 순위에서 상위권에 랭크되는가 하면, 송강의 개인 SNS 팔로워 수는 꾸준한 상승폭을 보이며 글로벌 인기를 입증 중이다.

‘마이 데몬’과 ‘스위트홈’ 시즌2에서 송강은 팔색조 연기로 달달한 로맨스 코미디부터 강렬한 크리처물까지 그야말로 ‘장르파괴자’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먼저 ‘마이 데몬’에서는 치명적이고 완전무결한 존재의 악마 ‘정구원’ 역으로 매회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악마 같은 재벌 상속녀 도도희(김유정)와의 의도치 않은 맞선으로 시작된 인연은 우연히 도희에게 타투가 옮겨가며 그것을 지키기 위해 전담 경호원이 되고, 더 나아가 결혼까지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점차 가까워지는 관계성을 보여주며 그 안에서 싹트는 애정 전선은 보기만 해도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여기서 송강은 깊은 멜로 눈빛과 표정, 웃음을 빵빵 터트리는 코믹 액션, 화려한 비주얼 등 ‘구원’의 옴므파탈 매력을 한층 끌어올리며 운명의 수레바퀴와도 같은 두 인물의 로맨스를 흥미롭게 그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스위트홈’ 시즌2에서는 시즌1부터 이어진 ‘차현수’의 감정선을 켜켜이 쌓아가며 몰입을 이끈다. 송강은 괴물화 사태 해결의 실마리를 찾고 이 사태를 끝내기 위해 스스로 밤섬 특수재난기지로 향하며 결국 특수감염인의 외로운 삶을 택한 현수를 거침없는 액션과 다양한 감정 연기로 담아냈다. 특히 인터뷰에서 은유(고민시)를 구하면서도 절대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현수의 심정을 “은유가 가장 먼저 애타게 찾는 사람이 현수가 아니라는 걸 알기 때문에 그런 게 아닐까 싶다. 그런 은유의 마음을 알고, 자신을 보면 실망할까 숨어서 지키며 은혜를 갚은 게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듯 캐릭터에 대한 심도 깊은 해석과 연구로 ‘차현수’를 완성했다. 이러한 노력은 인간과 괴물, 선과 악의 구분이 모호해진 피폐한 세상 속에서도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는 현수의 마음을 온전히 시청자들에게 전달해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다.

이처럼 안기고 싶은 든든한 ‘옴므파탈 데몬’ 구원과 안아주고 싶은 처연미 가득한 현수를 각기 다른 매력과 개성으로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으며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킨 송강. 이 밖에도 ‘알고있지만’, ‘나빌레라’, ‘좋아하면 울리는’으로 선보인 로맨스, 크리처, 휴먼 장르 등 끊임없는 도전들로 다채로운 필모그래피를 채워가고 있는 송강의 행보에 기대가 커진다.

한편, 송강 주연의 SBS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는 오직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190여 개국에 절찬 스트리밍 중이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