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글로벌 생산 혁신기지 세운다…카자흐스탄 신공장 착공
KT&G, 글로벌 생산 혁신기지 세운다…카자흐스탄 신공장 착공
  • 승인 2023.10.12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니 이어 유라시아 성장투자 본격화…‘글로벌 톱 티어’ 미래비전 이행

KT&G(사장 백복인)는 중장기 비전인 ‘글로벌 톱 티어(Global Top-tier)’ 도약과 유라시아 생산혁신 거점 마련을 위한 카자흐스탄 신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11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주(州)의 신공장 부지에서 열린 착공식에는 백복인 KT&G 사장과 마랏 일로시조비치 알마티 주지사, 박내천 주알마티 총영사 등 70여 명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백복인 KT&G 사장(오른쪽 세번째), 마랏 일로시조비치 알마티 주지사(왼쪽 세번째), 박내천 주알마티 총영사(왼쪽 두번째)가 신공장 착공식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 KT&G ]
백복인 KT&G 사장(오른쪽 세번째), 마랏 일로시조비치 알마티 주지사(왼쪽 세번째), 박내천 주알마티 총영사(왼쪽 두번째)가 신공장 착공식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 KT&G ]

KT&G 카자흐스탄 신공장은 유럽‧CIS 등 유라시아 권역의 NGP(전자담배) 및 글로벌 CC(궐련담배) 해외판매를 위한 ‘하이브리드형 생산기지’로 구축되며, 부지 규모는 약 20만㎡에 달한다.

KT&G는 글로벌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카자흐스탄을 유라시아 사업 성장의 교두보로 삼고 있다.

이번 카자흐스탄 신공장 설립은 KT&G가 지난 1월 ‘미래 비전 선포식’을 통해 밝힌 성장투자의 일환이며, 해외 직접사업 역량 강화를 통해 2027년 글로벌 매출 비중을 5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백복인 KT&G 사장은 “카자흐스탄 신공장은 유라시아 시장을 아우르는 글로벌 핵심 생산 허브로, 그룹 미래비전인 글로벌 톱 티어 실현의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며 “KT&G는 글로벌 사업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가 경제에도 이바지할 수 있는 초우량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이은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