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당기' 오늘(7일) 종영! 나인우-김지은 등, 주연 6인 감사 담은 종영 소감 공개!
'오당기' 오늘(7일) 종영! 나인우-김지은 등, 주연 6인 감사 담은 종영 소감 공개!
  • 승인 2023.09.0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ENA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렸습니다’
사진=ENA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렸습니다’

오늘(7일) 종영하는 ENA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렸습니다’의 주연 나인우-김지은-권율-배종옥-이규한-정상훈이 시청자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담은 종영 인사를 전했다.

ENA 수목드라마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렸습니다’(이하 ‘오당기’)(연출 한철수, 김용민/극본 권민수/기획 KT스튜디오지니/제작 삼화네트웍스)가 14부의 대장정 끝에 오늘 종영한다. 이 가운데 ‘오당기’의 주역 나인우(오진성 역), 김지은(고영주 역), 권율(차영운 역), 배종옥(유정숙 역), 이규한(박기영 역), 정상훈(배민규 역)이 직접 전해온 종영 소감과 함께 종영의 아쉬움을 달랠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먼저 행동이 먼저 앞서는 파이터 형사 ‘오진성’으로 분해 필사적으로 진실을 추적한 나인우는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 동안 매력적인 ‘오진성’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 첫 장르물 도전에 기대도 걱정도 많았는데 감독님과 작가님, 선후배 배우들이 제 부족함을 채워 주신 것 같다”라며 애정을 전했다. 또한 “’오당기’의 제작에 힘써주신 스태프들과 지금까지 ‘오당기’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불도저 검사 ‘고영주’ 역을 맡아 맹활약한 김지은은 “194일간의 대장정을 함께 했던 감독님, 스태프들, 모든 배우와 함께여서 영광이었고, 덕분에 소풍 오는 것처럼 재미있게 촬영했다”라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오당기’를 시청해 주신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회가 거듭될수록 고영주의 이야기에 공감하고 큰 사랑 보내주신 여러분들이 있어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고 진심 어린 감사를 전했다.

진진그룹의 외아들이자 엘리트 검사 ‘차영운’ 역을 맡아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권율은 “시청자 입장에서 한 주 한 주 끝나는 게 아쉬울 만큼 즐겁게, 재미있게 시청했다. 정말 재미있는 대본, 최고의 연출, 최선을 다한 배우들이 어우러져 ‘오당기’가 완성된 것 같다. 종영은 아쉽지만 저 역시 시청자로서 즐거웠던 시간이었다”는 소회를 밝혔다.

차영운의 어머니이자 진진메디컬 병원장 ‘유정숙’ 역으로 인간의 양면성을 완벽하게 그려낸 배종옥은 “’오당기’는 행복한 마음으로 촬영했던 만큼 기대가 많았던 작품이다. 삐뚤어진 모성애를 가진 유정숙을 연기하면서 에너지를 쏟아야 하는 장면도 많았는데 그때마다 한철수 감독님이 많은 도움을 주셔서 잘 마칠 수 있었다.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추리하면서 시청해 주신 시청자들께 감사드리고 저는 또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고 전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오당기'의 핵심 인물로 보는 재미를 더한 검찰청 기자 ‘박기영’ 역의 이규한은 “’박기영을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다. 촬영 전부터 박기영이 가진 이중성을 잘 표현하기 위해 많이 고민했던 기억이다. 촬영하는 동안에는 박기영으로 살아가면서 악인이 될 수밖에 없었던 그의 서사를 이해하고, 상처와 결핍을 느끼면서 캐릭터에 더 많은 애정을 갖고 연기했다”라며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전했다. 또한 “'오당기’를 보는 내내 박기영으로 살았던 시간, 웃음으로 가득했던 현장을 다시 느낄 수 있어서 행복했다. 좋은 작품을 함께 만들어 간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들, 동료 배우들은 물론 마지막까지 시청하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들께 감사드린다”라며 거듭 감사를 전했다.

돈이 권력인 양 갑질을 일삼는 안하무인 치과의사 ‘배민규’로 악역에 도전, 소름 유발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긴 정상훈은 “‘오당기’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다음 회차를 알 수 없는 반전의 반전이 정말 재미있어서 저 또한 시청자로서 몰입해서 본 드라마였다. 권민수 작가님, 한철수 감독님, 스태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훈훈함을 더했다.

종영까지 단 1회를 남겨둔 ‘오당기’는 거듭되는 반전으로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최종회에서는 유정숙을 단죄하기 위한 오진성과 고영주의 전방위 총력전이 담긴다. 두 사람은 과연 ‘최종 보스’ 유정숙을 처벌하고 모든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오늘(7일) 마지막 방송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ENA 수목드라마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렸습니다’의 최종회는 오늘(7일) 밤 9시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