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김정태 회장, IOC 선수위원 도전하는 박인비 프로 응원
KLPGA 김정태 회장, IOC 선수위원 도전하는 박인비 프로 응원
  • 승인 2023.09.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LPGA 김정태 회장이 한국 대표로 IOC 선수위원에 도전하는 박인비(35,KB금융그룹) 프로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KLPGA가 6일 밝혔다.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이 안선주, 장하나, 최은우, 임희정, 성유진 등 KLPGA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들과 더불어 ‘한화 클래식 2023’ 출전을 위해 입국했던 김아림, 신지은 등이 직접 작성한 응원 메시지를 넣어 만든 액자를 박인비 프로에게 전달하고 있다.
KLPGA 김정태 회장이 안선주, 장하나, 최은우, 임희정, 성유진 등 KLPGA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들과 더불어 ‘한화 클래식 2023’ 출전을 위해 입국했던 김아림, 신지은 등이 직접 작성한 응원 메시지를 넣어 만든 액자를 박인비 프로에게 전달하고 있다.

김회장은 “KLPGA를 대표하고 한국여자골프의 품격을 세상에 알리는 데 앞장선 박인비 선수의 IOC 선수위원이라는 새로운 도전을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회장은 “KLPGA투어 1승, LPGA투어 21승, 커리어 그랜드슬램, 그리고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골프 금메달이라는 쾌거를 달성해 온 박인비 선수가 이번 파리올림픽에서 선수위원에 뽑히게 된다면, 한국 최초 여성 IOC 선수위원이자 역대 첫 한국여자골프가 배출한 선수위원이 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하며 “우리 KLPGA에서도 박인비 선수의 IOC 선수위원 도전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최선을 다해 돕겠다. 골프를 사랑해주시는 수많은 팬 분들도 박인비 선수의 행보에 응원과 지지를 보내 주길 바란다.”라고 응원의 말을 전했다.

김회장은 안선주, 장하나, 최은우, 임희정, 성유진 등 KLPGA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들과 더불어 ‘한화 클래식 2023’ 출전을 위해 입국했던 김아림, 신지은 등이 직접 작성한 응원 메시지로 만든 액자를 전달했다. 박인비는 김회장이 준비한 후배들의 응원 메시지라는 선물을 받고 감동해 본인의 SNS에 업로드하며 “후배 선수들에게서 온 귀한 선물. 그 어떤 것보다 정말 힘이 된다. 감사하다.”라고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지원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