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24, 미술의 대중적 인기 속 미술사·미술 교양서 상승세 분석
예스24, 미술의 대중적 인기 속 미술사·미술 교양서 상승세 분석
  • 승인 2023.08.18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드워드 호퍼 전시 관련 도서 ‘호퍼 A-Z’, ‘에드워드 호퍼의 시선’ 표지
에드워드 호퍼 전시 관련 도서 ‘호퍼 A-Z’, ‘에드워드 호퍼의 시선’ 표지

문화콘텐츠 플랫폼 예스24가 미술의 대중적 인기 속 미술사·미술 교양서 상승세를 분석해 공개했다.

올해 9월 국내 최대 규모의 미술 장터 ‘프리즈 서울’과 ‘키아프’를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 미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술에 대한 대중적 관심은 이전부터 꾸준한 추세였다. 지난해 말부터 올 1분기까지 인기를 끈 ‘합스부르크 600년, 매혹의 걸작들’ 전시는 33만 관람객을 달성했고, 올 상반기 화제의 전시 ‘에드워드 호퍼: 길 위에서’는 이달 6일 기준 27만여 명이 다녀가며 ‘올해 최고의 인기 전시’를 예약한 상황이다. 더불어 최근 ‘노머니 노아트’, ‘미술랭 가이드’ 등 미술을 친근한 형태로 다채롭게 가공한 ‘아트 예능’ 프로그램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러한 트렌드는 전시, TV뿐 아니라 서점가에도 그대로 반영되는 흐름이다. 예스24에 따르면 미술사 관련서 및 미술 교양서 판매량은 5년 전인 2018년에 비해 2022년에 22.7% 증가했다. 대중이 미술을 접하고 향유하는 접점이 넓어짐에 따라 관련 도서 시장도 확대된 것으로 풀이된다.

출간 종수도 눈에 띄게 늘어났다. 예스24 집계 결과, 미술사 관련서·미술 교양서 모두 2019년부터 매년 출간 증가세를 기록했다. 특히 미술 교양서는 올 8월까지 집계한 결과, 총 106종이 출간되며 올해도 상승세를 이어 갈 것으로 전망된다.

◇ 호퍼展 관련서 판매 589% 폭증… 그 외 내셔널갤러리 명화전 등 인기 전시 관련 도서 약진

다양한 전시가 인기를 끌면서 관련 도서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작가의 생애를 설명해 더욱 깊은 이해를 돕는 안내서와 작품을 천천히 다시 음미할 수 있는 도록까지, 전시의 감동과 여운을 배로 늘려 줄 책들이 관심을 얻었다.

올 4월 개막해 광풍에 가까운 인기를 누린 한국 최초 호퍼 회고전 ‘에드워드 호퍼 : 길 위에서’ 관련 도서는 4~7월 판매량이 이전 4개월 대비 589.2% 폭증했다. 그중 여러 권이 예술 분야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신간도 꾸준히 출간됐다. 이번 전시를 기념하는 호퍼 안내서 ‘호퍼 A-Z’는 A부터 Z까지 26가지 알파벳 키워드를 통해 호퍼의 삶과 모티프들을 설명하며, 올 6월 출간된 비평서 ‘에드워드 호퍼의 시선’은 미술사가 이연식이 국내 작가로서는 최초로 호퍼의 그림 세계를 예리하게 분석한 내용을 담았다.

6월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 중인 ‘거장의 시선, 사람을 향하다 - 영국 내셔널갤러리 명화전’ 관련 도서도 주목받았다. 전시 작품과 함께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양정무 교수의 해설을 담은 신간 ‘난처한 미술 이야기 내셔널 갤러리 특별판’은 출간 2주차(7월 17일~23일)에 전주 대비 131.5% 판매가 증가했다. 국립중앙박물관이 직접 펴낸 도록 ‘거장의 시선, 사람을 향하다’도 올 7월에 전월 대비 판매가 29.6% 늘었다.

◇ 책으로 들어온 미술관… ‘미술관’ 키워드 도서 출간 종수 3배 이상 늘고 판매량도 증가

미술 분야 전체로 봤을 때는 ‘미술관’ 키워드 도서가 늘었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제목에 ‘미술관’ 키워드가 포함된 예술 분야 도서의 출간 종수는 매년 증가세를 보여, 2022년에는 2019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66종을 기록했다. 올 8월까지 집계했을 때도 총 58종으로 나타나 올해도 지속적인 상승세가 예상된다. 또한 올해 1~7월 ‘미술관’ 키워드 도서 판매량도 전년 동기 대비 약 10% 증가했다.

이러한 ‘미술관’ 키워드 도서 열풍을 통해 미술 분야 및 미술관이라는 장소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높아졌음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미술을 향유하려는 대중의 니즈에 부응해 미술관을 더욱 친절하고 쉽게 설명하는 책, 단 한 권으로 미술 작품 및 미술사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테마와 큐레이션을 제공하는 책들이 사랑받았다.

먼저 2018년 출간된 미술교양 입문서 ‘방구석 미술관’이 예술 분야 베스트셀러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유명 화가의 작품을 중심으로 초보자도 쉽고 재미있게 미술을 감상할 수 있도록 소개한다. ‘미술관을 좋아하게 될 당신에게’는 미술 전시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을 위한 가이드를 담았으며, ‘사적이고 지적인 미술관’은 르네상스부터 팝아트까지 23개의 미술사조를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흥미롭게 풀어 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