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과분한 사랑 받았다" 눈물...4개월 대장정 전국투어 '원 데이' 성료
이찬원 "과분한 사랑 받았다" 눈물...4개월 대장정 전국투어 '원 데이' 성료
  • 승인 2023.07.3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박기획
사진=대박기획

가수 이찬원이 4개월 간의 전국투어 콘서트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찬원은 지난 7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2023 이찬원 콘서트 원 데이-서울 앵콜'을 열었다. 

이날 이찬원은 서울 앵콜 공연에서 '나와 함께 가시렵니까'와 '힘을 내세요'를 부르며 경쾌한 오프닝으로 공연의 막을 열었다. 이어 '건배' '사나이 청춘' '그댈 만나러 갑니다' '남자의 다짐'을 열창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노래방 콘셉트의 '꿈트롯 노래방' 메들리도 이어졌다. 이찬원은 '당돌한 여자' '우연히' '자기야' '너는 내 남자' 4곡의 트롯곡을 부르며 흥겨운 노래방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 '시절 인연'과 '울 엄마' '낭만에 대하여' '님은 먼 곳에'를 연달아 부르며 심금을 울리는 깊은 감성으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찬원은 이번 서울 앵콜을 위한 새로운 버전의 '댄스 멜로디'도 선보였다. 걸그룹 르세라핌의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와 (여자)아이들의 '퀸카'에 맞춰 화려한 댄스와 아이돌 못지 않은 넘치는 끼를 선보였다.

감미로운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무대도 이어졌다. '편지'를 포함해 '토요일 밤에' 길가에 앉아서' '사랑하는 마음' '오내언사'를 어쿠스틱 버전으로 열창하며 낭만적인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외에도 이찬원은 '망원동 부르스' '트위스트 고고' '바람같은 사람' '삼백초' 등 구수한 트롯 무대를 꾸몄고, 자신의 애창곡으로 꼽는 10곡의 메들리(신사동 그 사람, 사랑찾아 인생찾아, 안동역에서, 사랑의 밧줄, 다함께 차차차, 짠짜라, 쓰리랑, 십분내로, 남자다잉, 둥지) 무대를 통해 쉴 틈 없는 공연을 완성했다.

사진=대박기획

그는 본 공연의 마지막 곡으로 '진또배기'를 부르며 관객들과의 호흡을 선보였다. 이찬원은 투어공연을 함께한 모든 스태프들을 일일이 열거하며 "이 분들이 없었다면 공연이 불가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진 앵콜무대에서는 팔도 노래 메들리 무대를 꾸몄다 .'감수광' '이별의 부산 정거장' '아침의 나라에서' '처녀뱃사공' '남행열차' '소양강처녀' '울고넘는 박달재' 등 전국의 8도를 대표하는 곡들을 열창했다.

4개월 간의 전국투어 대장정을 마무리한 이찬원은 "4개월 동안 정말 행복했고, 아마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그런 순간이었지 않나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여러분들과 함께하며 성장할 수 있었고, 여러분들의 사랑과 응원, 에너지 속에서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찬원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은 깜짝 추가 앵콜송으로 '풍등'을 열창, 관객석을 향해 연신 감사의 인사를 전한 뒤 돌아서서 오열을 하며 벅찬 감정을 내비쳤다. 이찬원은 "4개월 공연 동안의 많은 생각이 스쳐 지나가 감정을 추스를 수 없었다"고 전했고, 앵콜곡 '오내언사'를 끝으로 공연을 마쳤다.

이번 앵콜 공연을 끝으로 이찬원의 전국투어 콘서트 'ONE DAY'는 4개월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찬원은 지난 3월 서울 첫 공연을 시작으로 춘천, 성남, 대구, 대전, 부산, 고양, 천안에서 공연을 진행했다. 전국적으로 매진 열풍을 일으켰으며,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선곡과 알찬 무대구성, 최첨단 무대장치를 활용한 화려한 공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