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 기안84에 전세사기 과정 공개 "3억 원 90% 대출…집주인 바뀌면서 문제"
덱스, 기안84에 전세사기 과정 공개 "3억 원 90% 대출…집주인 바뀌면서 문제"
  • 승인 2023.07.26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버채널 '인생84' 영상캡처
사진=유튜버채널 '인생84' 영상캡처

UDT 출신 유튜버 덱스가 기안84에게 전세 사기를 당했던 상황을 털어놨다.

26일 기안84가 운영중인 유튜버채널 '인생84'에는 '덱스의 속살'이라는 영상의 제목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 속에서 기안84는 덱스의 집에 방문했고 "내가 안 좋은 기사 하나를 봤다"며 덱스의 전세사기를 언급했다. 덱스는 "이게 그 집이다"고 말했고, 기안84는 "(전세금) 얼마나 넣어놨냐"고 물었다.

덱스는 "2억 원 후반대를 넣어왔다. 원래 주인과 계약했을 때는 문제가 없었다. 그 집주인이 집을 판 거다. 모르고 있었는데 은행에서 전화가 왔다. '집주인 바뀌었으니 정보를 달라'고 했는데 난 주인이 바뀐 줄 몰랐다. 이후 누수가 발생해 전화를 했는데 거기서부터 이상했다. 수리비를 청구하려고 하니 '난 집주인 아니다'고 했다. 자기는 급전이 필요해 명의만 빌려줬다고 했다"고 전세 사기를 당한 과정을 설명했다.

기안84는 "거의 3억 원 가까운 돈을 떼이면 어떡해"라고 걱정했고 덱스는 "심지어 풀대출이다. 90%"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기안84는 "받을 수 있는 방법이 아예 없는 거냐. (이)시언이 형과 비슷하다. 그 형도 떼였다"고 말했다. 덱스는 "저는 만약에 보증보험에서도 안 준다고 하면 그냥 여기 눌러 살라고 한다. 여기 그냥 내 집 하면 되는 거 아니냐"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어 "이거(전세사기)를 제 유튜브채널에서 말했더니 한 분이 '전세사기 당한 걸 무슨 지하철 못 탄 거처럼 말하네'라고 하더라"라며 웃었다. 기안84는 "전세사기 때문에 속앓이 하는 분들이 많을 거다. 꼭 유튜브로 찍어달라"고 부탁했다

[뉴스인사이드 강하루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