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세계수영선수권 2회 연속 메달 획득…자유형 200m 한국 신기록
황선우, 세계수영선수권 2회 연속 메달 획득…자유형 200m 한국 신기록
  • 승인 2023.07.26 0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우 / 사진=황선우 인스타그램
황선우 / 사진=황선우 인스타그램

 

황선우(20·강원도청)가 '원조 마린보이' 박태환도 이루지 못한 롱코스(50m) 세계수영선수권대회 2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지난 25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황선우는 이날 일본 후쿠오카 마린메세 후쿠오카 홀에서 열린 2023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2에 터치패드를 찍어 3위에 올랐다.

1분44초42는 황선우가 지난해 부다페스트 대회 이 종목에서 은메달을 수확할 때 세운 1분44초47을 0.05초 단축한 한국 신기록이다.

황선우는 2년 연속 롱코스 세계선수권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시상대에도 섰다. 이번 후쿠오카 대회에서는 동메달을 손에 넣었다.

이날 결승에서 황선우는 50m를 24초23으로 두 번째로 턴했다.

100m를 50초77, 3위로 통과한 황선우는 150m를 1분17초57에 지나며 다시 2위로 올라섰다.

150m 지점까지는 '디펜딩 챔피언' 다비드 포포비치(18·루마니아)가 1위를 달렸다.

황선우는 결승점을 약 25m 지점을 앞둔 순간에는 선두에 올라서기도 했다.

하지만, '복병'으로 꼽혔던 매슈 리처즈(20·영국)가 막판에 힘을 내며 1분44초30으로 가장 먼저 레이스를 마쳤다. 황선우와의 격차는 0.12초였다.

결국 황선우는 포포비치를 제치고, 동메달을 따냈다.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종목에서 메달을 목에 건 한국 선수는 박태환과 황선우, 두 명뿐이다.

박태환에 이어 한국 수영을 세계 수준으로 끌어올린 황선우는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2회 연속 세계선수권 시상대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박태환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세계선수권 메달 2개 이상을 얻은 한국 선수로 기록됐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