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금융권 최초 ‘비대면 외화지급보증 서비스’ 출시
우리은행, 금융권 최초 ‘비대면 외화지급보증 서비스’ 출시
  • 승인 2023.07.1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금융권 최초 ‘비대면 외화지급보증 서비스’ 출시
우리은행, 금융권 최초 ‘비대면 외화지급보증 서비스’ 출시

우리은행은 KTNET(한국무역정보통신)과 협업해 금융권 최초로 전자무역서비스(EDI)를 이용해 비대면 외화지급보증 신청 업무가 가능하도록 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존 외화지급보증 발행은 은행에 신청서를 비롯해 계약서, 증권발행신고서 등 관련 서류를 직접 제출하고 SWIFT 전문을 입력하는 등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우리은행은 무역거래 온라인 서비스를 지원하는 KTNET의 유트레이드허브 전자무역시스템과 연계해 외화지급보증 발행 신청 및 결과 회신까지 전자무역 서비스로 제공하게 됐다.

특히 기업이 송부한 다양한 형식(PDF, JPG, PNG 등)의 이미지 문서를 단일 형식으로 변환하고 검증된 보안 네트워크로 은행에 실시간 전송할 수 있는 기능을 적용했다. 기업들은 신청 전자문서와 첨부 증빙 서류를 손쉽게 우리은행에 전송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지점 방문 없이 유트레이드허브 전자무역시스템에서 온라인 전자거래약정으로 이용업무 신청 후 이용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