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에른 뮌헨, 김민재 영입 관련 나폴리와 문제? “바이아웃 금액 지불했다”
바이에른 뮌헨, 김민재 영입 관련 나폴리와 문제? “바이아웃 금액 지불했다”
  • 승인 2023.07.17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재 / 사진=김민재 인스타그램
김민재 / 사진=김민재 인스타그램

 

빌트는 16일(이하 한국 시간) "바이에른 뮌헨은 김민재 영입을 위해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했다"며 "바이에른 뮌헨은 김민재 영입과 관련해 나폴리와 문제가 있다. 바이에른 뮌헨 법무 팀이 생각보다 더 복잡한 문제를 맡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하지만 바이에른 뮌헨이 김민재를 영입하는데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이다. 이미 김민재는 바이에른 뮌헨의 메디컬 테스트를 마쳤다. 따라서 김민재는 바이에른 뮌헨의 아시아투어에 동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17일 OSEN의 보도에 따르면 2022-2023시즌 SSC 나폴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김민재는 단숨에 세계 최고의 수비수 중 한 명으로 떠올랐다. 뮌헨 입단을 앞둔 현재 유럽 통계 전문 사이트 '트랜스퍼마크트'는 김민재의 가치를 6000만 유로(855억 원)로 평가했다.

이 금액은 전 세계 선수 중 59위에 해당하는 가치이며 이탈리아 세리에 A 내에서는 7위, 소속팀 나폴리 안에서는 3번째로 높은 가치다. 한국에서 가장 높은 가치를 가진 선수도 김민재였으며 전 세계 센터백 중 8번째로 비싼 선수가 됐다.

물론 김민재의 바이에른 뮌헨 이적 행보는 조만간 마무리 될 전망이다.

독일 스포르트 1은 15일 바이에른 뮌헨 토마스 투헬 감독이 테게른제 훈련 캠프로 이동하기 전 진행한 첫 훈련 기자회견을 보도했다.

투헬 감독은 기자회견 중 새로운 영입 선수들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한국에서 오는 선수의 확정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직접적으로 김민재의 영입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의 이름을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겠지만, 뤼카 에르난데스가 남기고 간 공백을 그가 채워야 하며 우리는 그 선수로 교체할 것이다"라며 김민재가 에르난데스의 대체자로 팀에 합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접적인 김민재의 이름을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투헬 감독은 김민재 영입을 통해 수비진을 보강하겠다고 선언한 것.

김민재를 위해 나폴리는 파격적인 행보를 선보였다.

기초군사훈련을 펼친 뒤 김민재를 위해 구단 의료진을 한국으로 파견했다.

또 김민재가 훈련소를 퇴소하자 곧바로 의료진과 함께 서울의 모 병원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례적인 행동이다. 그만큼 바이에른 뮌헨은 김민재 영입에 진심이다.

김민재와 나폴리 사이에서 맺어진 계약서엔 바이아웃 5000만 유로(714억 원) 조항이 있다. 바이아웃은 일정 액수를 지불하는 것으로 선수와 구단 사이에서 체결한 계약을 무효화하는 것으로 5000만 유로를 지불한다면 김민재를 영입할 기회를 갖게 된다. 뮌헨도 해당 조항을 이용해 김민재를 영입할 계획이며, 지불 의사까지 밝혔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투헬 감독의 발언으로 김민재의 뮌헨행은 사실상 확정적이며 이적 확정이라는 최종 단계만을 남겨둔 것으로 보인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