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파리 생제르맹(PSG) 이적 난관? 마요르카 전문 기자 “이상 없다”
이강인, 파리 생제르맹(PSG) 이적 난관? 마요르카 전문 기자 “이상 없다”
  • 승인 2023.06.24 0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 / 사진=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이강인 / 사진=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이강인의 프랑스 명문 파리 생제르맹(PSG) 이적이 난관에 빠졌다는 일부 언론 주장에 대해 이강인 현 소속팀 마요르카의 전문 기자로 명성을 날리고 있는 마테오 모레토가 "PSG행에 이상이 없다"며 일축하고 나섰다.

24일 엑스포츠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2022/23시즌 마요르카에서 주전 입지를 꿰차며 괄목할 성장세를 드러낸 이강인은 지난해 말 카타르 월드컵 상승세에 이어 지난 1월 겨울 이적 시장부터 유럽 구단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2022/23시즌 스페인 라리가에서 6골 6도움을 올리며 마요르카 중위권 안착을 이끌었고 경기마다 호평을 받았다.

지난겨울 이적 시장 당시 핵심인 이강인을 잃지 않기 위해 "바이아웃 금액이 아니면 팔지 않겠다"고 선언했던 마요르카는 올 여름엔 태도가 달라져 바이아웃에 못 미치는 금액으로도 이강인을 이적시킬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막상 협상에 돌입하니 이강인을 통해 돈과 선수를 모두 받겠다는 태도로 돌변해 만만치 않은 요구를 상대팀에 전달하곤 했다.

이에 이강인 영입전에서 철수한 대표적인 팀이 스페인 라리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다. 마요르카는 아틀레티코에 돈은 물론 선수 1명의 완전이적, 그리고 또 한 명의 선수 임대 등을 요구하다 거래가 틀어졌다. 이어 이강인에 러브콜을 보낸 PSG와의 협상테이블에서도 호락호락 물러서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프랑스 매체 '르텐 스포츠'는 23일 "PSG가 이적 시장에서 엄청난 골칫거리에 직면했다"라고 보도했다.

르텐스포츠는 "파리는 이적 시장에서 많은 기대감을 보였다. 초반에 이미 몇몇 선수들이 메디컬 테스트를 받았으며, 이강인도 마찬가지다"면서도 "이강인은 합의가 이뤄진 것처럼 보였지만, PSG는 이적료 인하를 위해 노력했다"라며 PSG의 이강인 영입이 이적료 때문에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파리는 상황을 느리게 갖고 가고 있다. 미래의 감독, 첫 번째 영입 어떤 것도 드러난 것이 없다. 마누엘 우가르테나 밀란 슈크리니아르 같은 일부 선수들은 파리 영입이 선언되기도 했지만, 영입 목표인 사비 시몬스 등은 새로운 감독을 먼저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라며 이강인과 더불어 PSG의 현재 상황들에도 진전이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스페인 '렐레보'의 마요르카 전담 기자 마테오 모레토는 프랑스 언론들의 주장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모레토는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강인의 이적이 위험에 빠진 것은 아니다"라고 짤막한 글을 남기며 '문제없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