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대표팀 배준호, FIFA도 기대…이강인 떠올리게 하는 활약
U-20 월드컵 대표팀 배준호, FIFA도 기대…이강인 떠올리게 하는 활약
  • 승인 2023.06.09 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준호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배준호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국제축구연맹(FIFA)이 배준호(20, 대전)를 향한 기대를 드러냈다.

9일 OSEN의 보도에 따르면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20세 이하) 대표팀은 이날 오전 6시(이하 한국 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의 라플라 스타디움에서 이탈리아와 2023 국제축구연맹(FIFA) 아르헨티나 U-20 월드컵 준결승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5일 연장 혈투 끝에 나이지리아에 1-0으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제 다음 목표는 아시아 최초 2회 연속 결승 진출이다.

한국은 지난 2019년 대회에서 정정용 감독과 '골든볼 수상자' 이강인을 중심으로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지난 8일, FIFA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요주의 인물로 등번호 10번 배준호를 조명했다.

배준호는 이번 대회에서 지난 2019년 대회 당시 10번을 달고 맹활약을 펼쳤던 이강인(22, 마요르카)을 떠올리게 하는 활약을 보였다.

FIFA는 "배준호의 탁월한 능력이 한국을 8강 진출로 이끌었다"라고 대서특필했다.

이어 "배준호의 창의력과 예측할 수 없는 움직임은 태극전사들의 도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그가 공을 잡을 때면 한국 팬들은 비명을 지르고, 상대는 패닉에 빠진다"라고 극찬했다.

한편 한국과 이탈리아의 결승 진출을 둔 진검승부는 오늘(9일) 오전 6시에 열린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