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이탈리아 세리에A 최우수 수비수-올해의 팀 2관왕…아시아 선수 최초
김민재, 이탈리아 세리에A 최우수 수비수-올해의 팀 2관왕…아시아 선수 최초
  • 승인 2023.06.0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재 / 사진=세리에A 사무국 SNS
김민재 / 사진=세리에A 사무국 SNS

 

김민재(27·나폴리)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이탈리아 세리에A 최우수 수비수에 뽑혔다. 그는 '세리에A 올해의 팀'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3일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세리에A 사무국은 3일(한국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022-23시즌 U23·골키퍼·수비수·미드필더·공격수 부문 최우수선수(MVP) 명단을 발표했다.

김민재는 팀 동료인 조반니 디로렌초, 테오 에르난데스(AC밀란)를 따돌리고 세리에A 최고 수비수로 우뚝 섰다.

2018-19시즌부터 제정된 포지션별 MVP에서 아시아 선수가 최우수 수비수로 뽑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리에A는 SNS를 통해 "김민재가 최고의 수비수로 선정됐다. 멋진 데뷔였다. 축하 한다"고 전했다.

지난해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페네르바체(튀르키예)를 떠나 나폴리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김민재는 데뷔와 동시에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2022년 9월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리에A 이달의 선수로 선정된 그는 10월에는 이탈리아 축구선수협회 선정 이달의 선수도 차지했다.

김민재의 활약 속에 나폴리는 1990년 이후 33년 만에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결국 가치를 인정받은 그는 2022-23시즌 이탈리아 무대 최고의 수비수로 우뚝 섰다.

나아가 그는 2022-23시즌 '세리에A 올해의 팀'에도 이름을 올렸다.

베스트11에 해당하는 올해의 팀은 45명의 후보 중 팬 투표 50%, 기자단 투표 50%의 의견을 종합해 선정됐다.

김민재는 수비 라인 중 디로렌초, 테오 에르난데스, 글레이송 브레메르(유벤투스)와 함께 포백에 뽑혔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