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요르카, 리노-리켈메 영입? 이강인 없는 다음 시준 준비 중
마요르카, 리노-리켈메 영입? 이강인 없는 다음 시준 준비 중
  • 승인 2023.06.01 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 / 사진=이강인 인스타그램
이강인 / 사진=이강인 인스타그램

 

레알 마요르카는 이강인이 없는 다음 시즌을 준비 중에 있다.

지난 달 31일 인터풋볼은 스페인 '온다 세로'는 이날 "마요르카의 파블로 오르텔스 단장은 세르지 다르데르(에스파뇰), 토니 라토, 사무엘 리노(이상 발렌시아), 로드리고 리켈메(지로나)를 노리고 있다. 강등된 에스파뇰에서 다르데르를 데려올 생각이고 올여름을 끝으로 발렌시아와 계약이 종료되는 라토도 옵션이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이어 "마요르카는 리노와 리켈메 영입을 위해 이강인을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리노와 리켈메는 각각 발렌시아, 지로나로 임대가 된 아틀레티코 소속 선수들이다. 둘 다 윙어로 마요르카 공격에 힘이 될 선수들이다.

아틀레티코는 이강인을 원한다. 스페인 '렐레보'는 30일 "아틀레티코는 이강인을 데려오고 싶어 한다. 사울 니게스를 팔아 이적 자금을 마련한 뒤 이강인을 영입하길 원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전부터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이 원한다고 알려진 이강인은 사울의 대체 자원, 앙투완 그리즈만 백업으로 벌써부터 평가되는 중이다.

이강인 딜에 리노 혹은 리켈메를 포함시키려는 게 마요르카의 계획이다. 이강인을 팔아 수익을 올리면서도 젊고 재능 있는 자원을 추가할 기회다. 리노, 리켈메도 아틀레티코보다는 발렌시아, 지로나 같이 자신들이 더 뛸 수 있는 팀들이 매력적일 것이다. 마요르카는 리노, 리켈메를 꾸준히 기용할 수 있는 팀이다.

이렇듯 이강인은 팀을 떠나지만 여러 부분에서 마요르카에 도움을 주고 있다. '온다 세로'는 이강인을 두고 "판매만 된다면 1부 리그에서 리그 경기를 많이 소화한 선수 6~7명은 데려올 수 있다. 하비에르 아기레 감독이 요구하는 수준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된다"고 전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