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 ISU 세계선수권대회 쇼트 3위…男 최초 메달리스트 될까? "컨디션 좋다"
차준환, ISU 세계선수권대회 쇼트 3위…男 최초 메달리스트 될까? "컨디션 좋다"
  • 승인 2023.03.24 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2023 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중계화면 캡처
사진=SBS '2023 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중계화면 캡처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차준환이 역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에 도전한다.

차준환은 23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5.04점, 예술점수(PCS) 44.60점으로 합계 99.64점을 받아 34명 중 3위에 올랐다.

1위는 우노 쇼마(일본·104.63점), 2위는 일리아 말리닌(미국·100.38점)이 올랐고, 차준환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기록했던 개인 최고점(99.51점)을 뛰어넘으며 3위에 랭크됐다.

차준환은 2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만약 3위 안에 든다며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 싱글 선수로는 역대 첫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가 된다.

한국 피겨스케이팅 선수 중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 획득에 성공한 이는 남녀를 통틀어 김연아(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가 유일하다.

경기 후 차준환은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하느라 힘들었지만 편안한 마음으로 뛰었다. 오늘 연기에 만족한다"며 "그동안 시즌 초반엔 컨디션이 좋다가 시즌 막판에 무너지는 경향이 많았다. 올 시즌에는 (시즌 말미에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초점을 맞춰 몸상태를 끌어올렸다. 현재 컨디션은 좋다"고 말해 메달 획득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뉴스인사이드 강하루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