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주호영 "김성원, 물의 일으켜 참담. 윤리위 절차 밟지 않을 수 없어"
'국힘' 주호영 "김성원, 물의 일으켜 참담. 윤리위 절차 밟지 않을 수 없어"
  • 승인 2022.08.1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뉴스 캡처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김성원 의원의 실언 논란에 대해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당 지도부와 찾은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해 논란을 빚었다. 김 의원은 곧바로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사과했지만 파문은 쉽게 가라 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주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지경"이라며 "아마 오늘 오전에 본인이 다시한번 사과하고 '어떻게 하겠다'는 의사 표시가 있을 걸로 알고 있는데 윤리위원회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도 했다.

김 의원의 비대위원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론에 하마평이 나오던데 사실과 많이 다르다"고 일축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