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당 대표 물러날 생각 없어. 징계 처분 보류할 것"
이준석 "당 대표 물러날 생각 없어. 징계 처분 보류할 것"
  • 승인 2022.07.0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뉴스 캡처

이준석 국민의 힘 대표가 당중앙윤리위원회에서 '당원권 6개월 정지'란 중징계 처분을 받은 가운데 이 대표가 당 대표에서 사퇴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YTN에 따르면 이 대표는 오늘(8일) 아침 K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당 대표에서 물러날 생각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럴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리위원회 징계 결정에 대한 징계 처분권이 당 대표에게 있다"며 "납득할 만한 상황이 아니라면 우선 징계 처분을 보류할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또 "징계 처분이 납득 가능한 시점이 되면 당연히 받아들이겠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가처분이나 재심 등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수사 절차가 시작되지 않은 상황에서 6개월 당원권 정지가 내려진데 대해 윤리위 형평에 이의를 제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납득 가능한 시점이 되면 당연히 받아들이겠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법원 가처분이나 재심이라든지 이런 상황들을 판단해 조치하겠다"고도 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선거를 두 번 이긴 직후 품위 유지를 잘못해 당에 손실을 끼친 게 무엇인지 자신은 듣지 못했다"면서 "굉장히 이례적인 윤리위절차"였다고 반박했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