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봉하마을 지인 동행 논란 일축 "저도 잘 아는 처의 오랜 부산 친구"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봉하마을 지인 동행 논란 일축 "저도 잘 아는 처의 오랜 부산 친구"
  • 승인 2022.06.1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뉴스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앞서 부인 김건희 여사의 봉하마을 방문에 사적 인물이 동행한 것을 두고 일각에서 비판적인 말이 나오는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5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진에 나온 사람은 저도 잘 아는 제 처의 오래된 부산 친구다.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곳 아닌가"라며 "(권양숙) 여사님 만나러 갈 때 여사님이 좋아하시는 빵이나 이런 걸 많이 들고 간 모양인데 (친구가) 부산에서 그런 걸 잘 하는 집을 안내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얘기(비선)는 선거 때부터 하도 많이 들었다. (김건희 여사가) 공식적인 수행팀이나 비서팀이 전혀 없기 때문에 혼자 다닐 수도 없고"라며 "어떻게 방법을 좀 알려달라"고 웃으며 반문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3일 김건희 여사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이 일정에 사적 인물을 동행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