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바이오시스 "바이오레즈 특허, 네덜란드서 승소"..유럽 전역 유통금지
서울바이오시스 "바이오레즈 특허, 네덜란드서 승소"..유럽 전역 유통금지
  • 승인 2022.05.1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레즈 공기정화 솔루션
바이오레즈 공기정화 솔루션

 

광반도체 소자 전문기업 서울바이오시스는 자외선 응용기술 바이오레즈(Violeds) 특허를 침해한 유럽의 가전제품 유통사를 상대로 한 특허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17일 전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올해 2월, 자사의 UV LED 기술을 침해한 가전제품을 판매 중인 네덜란드 무역회사 FTHMM(FTHMM International B.V.)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해당 특허는 자외선을 이용해 물, 공기, 표면의 살균, 공기정화, 탈취가 가능한 '바이오레즈(Violeds)' 기술이다. 이에 대해 네덜란드 헤이그 법원은 네덜란드를 포함한 다른 유럽 국가로의 유통을 금지하고, 침해 제품을 즉시 폐기하라는 서울바이오시스의 신청을 승인했다. 또한, 향후 특허침해행위를 재개할 경우 침해품 한 개당 500유로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했다.

서울바이오시스가 네덜란드에서 소송을 제기한 배경은 네덜란드를 통해 특허 침해품이 유럽으로 유통된다는 것을 다른 특허 소송을 통해 확인했기 때문이다.

서울바이오시스는 2021년 9월, 프랑스 법원에 서울바이오시스 특허침해품을 판매한 혐의로 10조 매출 규모의 프랑스 대형 유통사 ‘프낙 다르티(FNAC Darty)’ 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을 신청한 바 있다. 그 과정에서 압류된 UV LED 특허침해품들이 네덜란드를 통해 유럽으로 유통되고 있음을 알게 된 것이다.

서울바이오시스는 현재 응용 기술을 포함해 5000여 개가 넘는 특허 기술을 확보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바이러스, 델타, 오미크론을 1초에 99% 살균하는 바이오레즈(Violeds) 연구결과를 확인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국 공기 청정 시스템 1위 기업 RGF, 유럽의 아첼릭 등 120여 개의 생활가전 설루션에 바이오레즈 기술을 적용했으며, 세계 2위 글로벌 가전사에 해당 기술을 공급한 바 있다.

이영주 서울바이오시스 대표이사는 “UV LED 시장이 커지면서 이익만을 쫓아 지식재산(IP) 탈취 행위와 특허침해품 유통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라며 “광반도체 UV LED는 서울바이오시스가 갖고 있는 특허를 피해서는 절대 만들 수 없는 만큼, 앞으로도 특허 침해 품에 대해 적극적인 소송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식재산권이 존중되는 문화를 만들어야 젊은 창업자들과 선행 연구에 투자하는 기업이 기회라도 공정하게 누릴 수 있기 때문”이라며 특허 소송에 적극적인 이유를 덧붙였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