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손미나 아나운서, KBS 사직한 이유는? "내가 뭐가 부족했을까 충격을 받았다"
'아침마당' 손미나 아나운서, KBS 사직한 이유는? "내가 뭐가 부족했을까 충격을 받았다"
  • 승인 2019.10.22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미나/사진=KBS
손미나/사진=KBS

'아침마당' 출연한 아나운서 출신 여행 작가 손미나가 근황과 KBS 아나운서를 사직한 이유를 밝히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22일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손미나와 이경애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미나는 여행에 집중한 근황을 알리며 "피부가 하얘질 틈이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작년에 어떤 일을 계기로 슬로우 라이프를 하고 있다"고 말한 손미나는 "인생 3막을 열기 위해 '한달 살아보기'를 하고 있다. 최근에는 이탈리아어를 배우고 있다"고 했다.  

이에 김학래는 손미나에게 "많이들 궁금할 것 같다. 아나운서 시절과 여행작가 시절 중 뭐가 더 좋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고 말한 손미나는 "저는 지금 옛날 첫사랑을 만난 기분이다"라고 했다. 

또한 손미나는 KBS 아나운서를 사직한 이유로 "한 이탈리아 의사를 만났는데 '너는 일 이야기만 한다'면서 '본질적인 손미나는 어떤 사람인가. 너 행복하긴 하니'라고 질문을 하는데 제가 미처 대답을 하지 못했다"면서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내가 뭐가 부족했을까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이에 더해 그는 "행복이라는 게 미래에 있기 때문에 달려 나가야하는 줄 알지만, 현재에 있다. 제가 착각을 하고 현재가 아닌 미래만 보고 달려나가고 있었다"고 했다. 손미나는 "퇴사한 뒤 스페인으로 유학을 떠났다"고 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