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지소미아 파기 관련해 한미 동맹이 흔들리진 않을 것"…"우리로서는 유지할 명분이 없다"
김현종 "지소미아 파기 관련해 한미 동맹이 흔들리진 않을 것"…"우리로서는 유지할 명분이 없다"
  • 승인 2019.08.2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종/사진=SBS
김현종/사진=SBS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소미아 파기와 관련해 한미동맹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23일 김현종 차장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지소미아 관련 브리핑을 열어 “일본이 이미 한일 간 기본적인 신뢰관계가 훼손됐다고 하는 상황에서 우리로서는 지소미아를 유지할 명분이 상실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장은 “우리 정부는 7월 두 번에 걸쳐 고위급 특사를 일본에 파견했고, 8월 초에는 주일 대사가 일본측 총리실 고위급을 통해 협의를 시도했다”며 “결과는 변함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지소미아 종료에 따른 군사정보 교류 부족 문제에 대해선 “지난 2014년 12월 체결된 한미일 3국간 정보공유약정(TISA)를 통해 미국을 매개로 한 3국간 정보공유 채널을 적극 활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소미아 파기와 관련해 우리 외교적 노력이 일본으로부터 반응이 없으면 종료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미국측에 설명했고 백악관 가서도 강조했다"며 "지소미아 때문에 한미동맹이 흔들리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정부는 앞으로 국방예산 증액, 군 정찰위성 등 전략자산 확충을 통한 우리의 안보역량 강화를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