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호 태풍 크로사 경로, 일본 강타 뒤 진로 변경으로 동해안 지역 영향권…'광복절에 일본 상륙'
10호 태풍 크로사 경로, 일본 강타 뒤 진로 변경으로 동해안 지역 영향권…'광복절에 일본 상륙'
  • 승인 2019.08.14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호 태풍 크로사 경로/사진=기상청
10호 태풍 크로사 경로/사진=기상청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일본을 강타한 뒤 동해로 빠지는 과정에서 진로를 변경할 것으로 전망되며 강원영동과 경상해안 등 동해안 지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14일 기상청은 우리나라 북서쪽 상공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강도가 약하고 태풍 동쪽에 위치한 북태평양고기압이 세력을 유지하고 있어 태풍 크로사의 진로가 좀 더 서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관측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크로사는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420㎞ 해상에서 시속 10㎞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강도 ‘중’의 중형급 태풍인 크로사의 중심기압은 970hPa, 최대 풍속은 초속 32m다. 강풍 반경은 430㎞에 달한다.

크로사는 광복절인 15일 새벽 규슈에 상륙, 오전 9시 가고시마 북동쪽 약 20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열도를 관통한 크로사는 이날 오후 동해에 진출, 오후 9시 독도 남남동쪽 약 160㎞ 부근 해상을 지나 북동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점 크로사의 중심기압은 980hPa, 최대 풍속은 초속 27m로 예측된다. 강풍 반경은 350㎞로, 강도 ‘중’을 유지한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14일 오전 10시 50분을 기해 태풍 예비특보를 추가로 발표했다. 15일 새벽 부산, 울산, 경남(김해, 양산, 거제), 남해동부앞바다(부산앞바다, 거제시동부앞바다), 동해남부앞바다(울산앞바다)와 15일 오전 경북(경주, 포항, 영덕, 울진평지), 동해남부앞바다(경북앞바다) 등이다.

14일 오후 6시부터 16일 오전 9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경북북부동해안, 울릉도·독도 50~150㎜, 경상도, 중부지방, 전북 20~60㎜, 제주도, 전남, 서해5도 5~40㎜ 등이다. 지역에 따라 많은 곳은 250㎜ 이상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원영동과 경상해안의 강수량이 증가되고 강풍과 풍랑 등 위험기상 요인이 확대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정보와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