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기 후보자 결국 ‘자진 사퇴’… 후폭풍 무시 못해
정동기 후보자 결국 ‘자진 사퇴’… 후폭풍 무시 못해
  • 승인 2011.01.1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기 ⓒ SBS ‘8시 뉴스’ 방송 캡처

[SSTV l 양나래 인턴기자] 최근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연루돼 감사원장으로서 부적격성을 드러내 논란을 불러일으킨 정동기 후보자가 12일 결국 자진 사퇴했다.

정동기 후보자는 12일 오전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자로 지명된 데에 대한 진상이 어떻든 간에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 그래서 결국 사퇴를 결심 했다”고 밝혔다.

정동기 후보자는 지난달 31일 내정 이후 전관예우와 재산형성과정, 민간인 사찰보고 등의 문제로 야당으로 부터 잇따른 의혹을 제기 받았고 결국 한나라당의 안상수 대표도 지난 10일 정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자진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사퇴를 요구한 한나라당의 이러한 결정에 정 후보자는 “국정의 책임을 맡고 있는 여당까지도 청문회를 거쳐 진상을 따지지 않은 채 사퇴를 요구했다”며 “청문회장에 설 기회조차 박탈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을 충분히 설득할 수 있다고 생각해 기다려왔지만 “여당마저 사퇴를 요구한 현 시점에 저 한 사람으로 인해 대통령께 누를 끼치고 이후 초래될 국정운영의 혼란을 감안하니 더 이상 고집할 수 없었다”라고 전했다.

정 후보자는 대검차장 시절 ‘BBK 사건’이 이명박 대통령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고 이 사건을 계기로 인수위와 민정수석을 역임하는 등 핵심 인물로 떠올랐다.

그는 대검차장에서 물러난 뒤 옮긴 법무법인에서 7개월 동안 약 7억 원의 수입을 올린 사실이 알려져 이에 대한 반대 여론은 커졌고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은 그를 더욱 궁지로 몰아넣었다.

결국 내정 이후 12일 만에 정 후보자는 불명예스럽게 자진 사퇴하며 논란을 일단락 지었지만 청와대의 인사시스템 문제와 더불어 얽혀있는 다양한 문제들로 인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동영상-인터넷뉴스 No.1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