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성폭행‧횡령 의혹 정종선 고교축구연맹 회장, 혐의 완강히 부인…“무혐의 결정을 받는 즉시…”
학부모 성폭행‧횡령 의혹 정종선 고교축구연맹 회장, 혐의 완강히 부인…“무혐의 결정을 받는 즉시…”
  • 승인 2019.08.12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종선 / 사진=JTBC 방송 캡처
정종선 / 사진=JTBC 방송 캡처

 

대한축구협회가 고교 축구부 감독 시절 학부모들의 돈을 가로채고, 성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정종선(53) 고교축구연맹 회장의 직무를 정지시켰다.

12일 대한축구협회는 공정위원회를 열고 학부모 성폭력 및 횡령 의혹이 제기된 정 회장에게 직무정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정위원회는 "성폭력 피해자들을 보호하는 한편, 고등연맹회장으로서 언남고를 포함한 고등학교들에 대한 지휘 및 감독 권한을 수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 징계를 결정하기 전, 임시 조치로 정 회장의 고등연맹 회장직에 대한 직무정지 및 피해자들에 대한 일체의 직간접적인 접촉 및 접촉시도 행위를 금하도록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 공정위원회는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피해 사실들의 진위 여부를 명확하게 파악하기가 어려워 진행 상황을 지켜보고 당사자들의 진술을 들은 후에 최종 징계 수준을 결정할 것"이라며 "금일 최종적인 징계 여부는 판단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 회장은 사실 무근이라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정 회장은 법무법인 에이원을 통해 "축구부 운영비를 횡령했다거나 학부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전혀 사실이 아닌 악의적인 제보를 사실인양 무책임하게 보도한 언론사 및 언론사에 구속영장신청 방침 등 수사 내용을 제공한 수사 관계자 등에 대해서는 검찰의 무혐의 결정을 받는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