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대변인, 일본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각의 의결에 "부당한 조치…단호히 대응" 결국 '지소미아' 파기되나
고민정 대변인, 일본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각의 의결에 "부당한 조치…단호히 대응" 결국 '지소미아' 파기되나
  • 승인 2019.08.02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향한 화이트리스트 제외 각의를 의결했다/사진=KBS1
일본 정부가 한국을 향한 화이트리스트 제외 각의를 의결했다/사진=KBS1


청와대가 일본 아베 정부의 한국을 향한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히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2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정부는 외교적 해결과 대화 의사를 지속적으로 표명해왔다”며 “일본 정부의 부당한 조치에 단호히 대응하겠다”며 일본 정부의 각의 의결에 깊은 유감을 표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임시국무회의를 개최해 입장을 밝히고,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관계장관합동회의를 통해 종합 대책을 밝힐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또 “청와대는 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상황을 관리하고 점검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 상황반을 설치해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대응책으로 지소미아 파기 카드를 꺼낼지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도 모아지고 있다.

아래는 고민정 대변인의 브리핑 내용 전문이다.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한 일본 아베 내각의 각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명합니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문제 해결을 위해서 외교적 협의와 대화 의사를 지속적으로 표명해 왔습니다. 대화와 소통을 통한 문제해결을 위해서 우리 정부는 끝까지 열린 자세로 임해 왔음을 말씀드립니다.

앞으로 우리 정부는 이번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대해서 단호한 자세로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오늘 오후 문재인 대통령은 임시 국무회의를 개최해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관계장관 합동 브리핑을 통해 종합적인 대응 방안에 대해서 밝힐 예정입니다.

또한 청와대는 앞으로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된 상황을 관리하고 점검하기 위해 T/F 및 상황반을 설치해 긴밀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