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 라이관린 측 입장문 관해 해명…“아무런 회신 받지 못했다, 라이관린 성공 독차지하려는 세력 있다”
큐브, 라이관린 측 입장문 관해 해명…“아무런 회신 받지 못했다, 라이관린 성공 독차지하려는 세력 있다”
  • 승인 2019.07.2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관린/사진=MCM
라이관린/사진=MCM

라이관린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에서 라이관린의 입장문에 관련해 입장을 다시 밝혔다.

23일 오후 가수 라이관린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 측에서는 “당사 소속 연예인인 라이관린측 법률대리인을 자처하는 법무법인에 대리권을 소명하여 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회신을 받지 못하였다”며 “라이관린측 법무법인이 어제 배포한 입장문에 사실과 다른 점이 있어 아래와 같이 사실관계를 알려드리고자 한다”고 해명에 나섰다.

큐브는 “당사와 라이관린 사이에는 어떠한 계약상의 해지사유도 존재하지 않는다”며 과거 프로듀스시절부터 라이관린과의 계약 내용을 밝혔다.

이어 큐브는 “연습생 시절부터 ‘프로듀스 101’ 출연 및 워너원 활동, 그리고 당사의 대행업체를 통한 최근 중국 내 드라마 및 예능프로그램 출연 등 라이관린이 지금의 위치에 이르기까지 당사의 노하우와 네트워크, 전담 지원인력 등을 통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그에 따른 수익 배분도 충실히 이행했다”며 라이관린 측 입장에 대해 반박했다.

덧붙여 큐브는 “라이관린이 중국에서 급속도로 성공을 거두자, 라이관린과 그 가족을 부추겨 당사와 한국 내 대행사를 배제하고 라이관린과 직접 계약을 맺어 라이관린의 성공에 따른 과실을 독차지하려는 세력이 있다”며 라이관린 측 배후 세력에 관해 언급했다.

큐브는 그러면서 “라이관린은 아직 만 17세의 미성년자”라며 “라이관린의 미래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라이관린 본인 및 부모님과의 면담을 요청한 상태이며, 당사자 간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본건이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라이관린에 대한 걱정을 감추지 않으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라이관린은 지난 18일 소속사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 이에 대해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입장문의 22일 발표된 가운데 같은 날인 22일 밤 본인의 SNS계정에 글을 남겨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하 큐브엔터테인먼트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큐브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소속사로서 당사 소속 연예인인 라이관린측 법률대리인을 자처하는 법무법인에 대리권을 소명하여 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회신을 받지 못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라이관린측 법무법인이 어제 배포한 입장문에 사실과 다른 점이 있어 아래와 같이 사실관계를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당사와 라이관린 사이에는 어떠한 계약상의 해지사유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당사는 라이관린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진행해 오면서 모든 일정과 계약 진행 시 당사자에게 설명하고 동의를 받아서 진행하였습니다. 

라이관린의 중국 진출을 위해 필수적인 중국내 매니지먼트 업체 선정을 위한 한국 대행업체와의 계약에 대해 라이관린의 동의를 받았으며, 해당 업체가 현재 라이관린의 중국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중국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여 중국 내 활동을 해오고 있습니다.
 

당사는 라이관린의 연습생 시절부터 <프로듀스 101> 프로그램 출연 및 ‘워너원’ 활동, 그리고 당사의 대행업체를 통한 최근 중국 내 드라마 및 예능프로그램 출연 등 라이관린이 지금의 위치에 이르기까지 당사의 노하우와 네트워크, 전담 지원인력 등을 통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그에 따른 수익 배분도 충실히 이행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라이관린이 중국에서 급속도로 성공을 거두자, 라이관린과 그 가족을 부추겨 당사와 한국 내 대행사를 배제하고 라이관린과 직접 계약을 맺어 라이관린의 성공에 따른 과실을 독차지하려는 세력이 있습니다.
 
라이관린은 아직 만 17세의 미성년자입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 라이관린의 미래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라이관린 본인 및 부모님과의 면담을 요청한 상태이며, 당사자 간의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본건이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본의 아니게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고, 보다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뉴스인사이드 고유진 인턴기자 kjin9592@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