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환희, 빌스텍스(바스코)와의 이혼 사유는?.."남편 폭력..시아버지 부당 대우" vs "외도"
박환희, 빌스텍스(바스코)와의 이혼 사유는?.."남편 폭력..시아버지 부당 대우" vs "외도"
  • 승인 2019.07.2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환희/사진=채널A
박환희/사진=채널A

배우 박환희와 가수 빌스택스(바스코)의 이혼 사유가 언급되며 재조명되고 있다.

22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기자들이 배우 박환희가 이혼 7년 만에 진흙탕 싸움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정아 기자는 두 사람의 첫만남을 언급하며 "박환희는 인터넷 쇼핑몰계 송혜교로 유명했던 모델이었다"라며 송혜교만큼 인기가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2009년 소개로 만난 두 사람은 빌스택스(바스코)의 적극적 구애로 그해 8월부터 동거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방송에 따르면 2012년 이혼 발표 당시 두 사람은 성격차이와 종교문제로 이혼 사유를 밝혔다. 하지만 6년 뒤 박환희는 SNS 개인 방송을 통해 이혼 사유를 새롭게 언급했다. "결혼을 준비하다 보니 그쪽 집안에서 여자 연예인이란 'TV에 나오는 X녀'라고 생각했다"라며 "빌스택스 집안 때문에 배우를 포기했다"라고 토로했다. 

이에 빌스택스는 박환희가 가정과 부모님을 펌하, 비난했다며 사이버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박환희 역시 맞고소했다. "빌스택스의 폭력과 시아버지의 부당한 대우에 별거를 시작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빌스택스는 지난달 26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한 바 있다.

빌스택스는 "박환희는 2013년 협의 이혼 당시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하고 아이 엄마의 책임으로 매달 90만 원씩의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며 "현재 5000만 원가량의 양육비가 지급되지 않은 상태였으나 고소 건 이후 양육비를 지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환희가 5년이 넘도록 아들을 만나려고 하지 않았으며, 자신의 호화로운 삶을 공개하면서도 엄마로서의 역할과 협의 사항은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박환희가 SNS 등을 통해 빌스택스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으며,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러 고소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환희 측은 "박환희가 처음 결혼생활을 했을 때부터 빌스택스가 폭행과 폭언을 했고 혼인 이후 성관계를 거부했다. 가정 폭력으로 충격을 받았던 박환희가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다가 잠깐의 외도를 했고 빌스택스가 이를 빌미로 이혼 조건을 성립시킨 것이다. 아이를 보는 것도 빌스택스의 부모가 거부했고 부당하게 면접교섭권을 박탈당했다"고 주장했다 . 

이어 "이 점에 대해서는 허위사실 명예훼손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빌스택스 측은 "대응할 가치도 없는 그이며 사실과 다른게 너무나 많아 일일이 반박하기 어려울 정도다. 무엇보다 이혼에 대한 귀책 사유를 스스로 밝힌만큼 당당하다면 여론몰이가 아닌 법정에서 시시비비를 가리면 될 것이다"고 반박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