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80명 환자 멀쩡한 치아 모두 갈아엎은 치과의사, 해명보니? "내가 한 일은 모두…"
'궁금한이야기Y' 80명 환자 멀쩡한 치아 모두 갈아엎은 치과의사, 해명보니? "내가 한 일은 모두…"
  • 승인 2019.07.1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금한 이야기 Y/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조명한 한 치과의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한 치과의사의 수상한 진료와 진실을 찾기 위한 환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달, 한 치과병원을 인수하여 자신의 병원을 처음 개원한 김 원장은 병원에 온 첫 환자를 진료하다가 깜짝 놀랐다고 한다. 김 원장에게 병원을 양도한 추 원장에게 치료를 받아온 환자의 치아 상태가 너무나 이상했기 때문. 

8개에서 20개의 치아를 뿌리 가까이 갈은 뒤, 모두 철심을 박고 크라운을 씌우는 치료를 한 환자. 보통 이런 보철 치료는 교통사고 등 큰 상해를 입은 환자가 하는 치료라 1년에 한 번 정도 볼 수 있는 특이한 케이스라고. 더욱 이상한 일은 뒤이어 김 원장의 병원에 온 9명의 환자가 모두 같은 모습이었다. 

이 상황이 도저히 이해되지 않았던 김 원장은 환자들이 처음 내원했을 때의 사진을 확인해 보았는데 엑스레이 사진을 본 김 원장은 또 한 번 놀라고 말았다. 대부분 스케일링과 레진 등 간단한 치료만 해도 되는 치아 상태의 환자들에게 추 원장이 과잉 치료를 해놓았던 것.

이에 '궁금한 이야기Y'는 이런 치료를 받은 환자들은 약 80명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특히 여전히 많은 환자가 고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추 원장은 여전히 본인의 판단과 진료는 정당했고 자신이 한 일은 모두 환자들을 위한 일이었다고 주장하고 있었다.

[뉴스인사이드 이선영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