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일본 '불화수소' 수출 규제에 대안으로 떠오르나…"경쟁력 면에서 우리가 더 우위에 있다"
러시아, 일본 '불화수소' 수출 규제에 대안으로 떠오르나…"경쟁력 면에서 우리가 더 우위에 있다"
  • 승인 2019.07.1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총리/사진=KBS1
아베 총리/사진=KBS1

러시아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품목으로 발표한 불화수소를 한국 기업에 공급할 수 있다고 제안한 사실이 알려지며 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2일 한 정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러시아 측이 외교라인을 통해 불화수소 공급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는 자신들의 불화수소가 경쟁력 면에서 일본산과 동등하거나 혹은 더 우위에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기업 간담회에서 독일·러시아와 협력 필요성이 언급된 것도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당시 간담회 후 브리핑에서 "기업인들은 특정 국가의 의존도를 낮추는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특히 화학 분야에서는 강점이 있는 러시아, 독일과의 협력 확대를 검토할 필요성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공급선 변경이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시각도 있다.

새로 들어온 불화수소에 대한 시험 기간을 거치려면 2개월이 넘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급작스러운 변경을 검토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러시아의 공급 제안이 성사될 경우 일본이 불화수소 수출을 규제해도 국내 기업 입장에서 대체재가 생기는 셈이어서 추후 논의가 주목되고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서윤 기자 lsy@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