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차은우 주연 ‘신입사관 구해령’, 넷플릭스로 전 세계 공개…조선판 인턴 생존기
신세경·차은우 주연 ‘신입사관 구해령’, 넷플릭스로 전 세계 공개…조선판 인턴 생존기
  • 승인 2019.07.0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사관 구해령’/사진=넷플릭스
‘신입사관 구해령’/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Netflix)가 신세경, 차은우 주연의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을 서비스한다.  

오는 7월 17일 첫 방영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연출 강일수, 한현희 l 극본 김호수)이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된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영어권 지역은 한국 정규 방송 종료 1시간 후부터 공개되며 일본은 9월 20일 자정부터(PDT) 1화에서 20화까지 동시 공개된다. 전 세계 나머지 국가들은 7월 27일부터 매주 토요일 두 회차씩 선보여질 예정이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이다. ‘19세기 조선에 여사(여성 사관)가 있었다면?’이라는 호기심에서 시작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중종실록을 바탕으로 궁중 안에 임금의 거동과 언행을 모두 다 기록할 여성 사관을 두자는 한 관리의 제안을 왕이 받아들였다면, 그리하여 궁에 여사가 있었다면 기록될 수 있었던 새로운 조선의 모습을 그린다. 

뿐만 아니라 구해령이 예문관의 권지에서 진정한 사관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조선판 구중궁궐 인턴 생존기는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까지 올여름 극강의 설렘을 선사할 캐스팅을 완성했다. 대중성과 연기력을 모두 갖춘 배우 신세경이 여사관 구해령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특히 이번 ‘신입사관 구해령’은 신세경이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이후 3년 만에 출연하는 사극으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구해령의 인생에 불현듯 들이닥친 묘한 인연, 도원대군 이림 역은 라이징 스타 차은우가 맡았다. 차은우의 첫 사극 도전에 그가 보여줄 수려한 ‘한복 비주얼’에도 기대가 쏠리고 있다. 매 작품 빼어난 연기력을 보여준 박기웅은 동생 이림을 아끼는 왕세자 이진을 맡는다. 그는 조선의 이상적 군주상을 제시하며 안방극장에 카리스마를 뽐낼 예정이다.

‘솔로몬의 위증’ 이후 다시 뭉친 강일수 PD와 김호수 작가에게도 기대가 쏠린다. 두 사람은 전작을 통해 시대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흥미롭게 또한 통찰력 있게 담아 호평을 이끌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신세경, 차은우 등이 만들어낼 사극 로맨스뿐 아니라 명품 제작진이 선사하는 탄탄한 서사와 묵직한 메시지까지 모두 담아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 17부터 방송종료 1시간 후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을 만난다.

[뉴스인사이드 정찬혁 기자]